정치

이데일리

김동연 창당 첫발에 정치권 총출동..대선 '다크호스' 나오나

권오석 입력 2021. 10. 22. 14:02

기사 도구 모음

`제3지대`에서 대선 행보를 걷고 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4일 창당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하는 가운데, 여야 수장들이 모두 참석하기로 하면서 정치권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전 부총리가 창당 준비를 기점으로 대선 정국 `언더독`에서 `다크호스`로 부상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실제로 김 전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캠프 합류를 제안받을 정도로 양쪽 진영에서 군침을 흘리는 인물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창준위 행사에 송영길·이준석·김종인 여야 핵심인사 모여
'중도파' 김관영까지 축하인사차 참석키로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제3지대`에서 대선 행보를 걷고 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4일 창당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하는 가운데, 여야 수장들이 모두 참석하기로 하면서 정치권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에 `중도개혁` 인물인 김관영 전 의원까지 참석, 보수·진보·중도 진영이 총출동하는 자리가 됐다. 김 전 부총리가 창당 준비를 기점으로 대선 정국 `언더독`에서 `다크호스`로 부상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0일 충북 청주시 육거리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부총리 측에 따르면, 오는 24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 3층 국제회의실에서 ‘새로운 물결’(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가 열린다. 신당명도 그대로 ‘새로운물결’(새물결·뉴웨이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창당준비위 발족식 행사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한 데 모여 축하인사를 진행한다. 당초 울릉도·독도를 방문하기로 했던 이 대표의 일정이 취소되면서, 여야 수장 간 만남이 성사됐다.

특히 이날 행사 참석자 중에서 관심을 끄는 인물은 김관영 전 의원이다. 그 또한 축하인사를 하기 위해 행사장을 찾는다. 바른미래당 출신의 중도 성향을 띄는 김 전 의원이 힘을 실어준다면, 표류하는 중도 표심이 김 전 부총리 쪽으로 향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김 전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캠프 합류를 제안받을 정도로 양쪽 진영에서 군침을 흘리는 인물이다. 다만 김 전 의원은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창당준비위원회에) 참여는 하지 않고 축하를 하기 위해서 간다”며 특별한 역할은 맡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대선 출마는 선언했으나 이렇다 할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한 김 전 부총리가 이번 행사를 발판으로 대권 행보를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김 전 부총리는 창준위 발족식을 마치면 `1호 공약` 등 주요 정책을 순차적으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창당준비위원회 위원장 후보군은 2명으로 좁혀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기인 대회에서 비공개 투표를 열고 최종 위원장을 선출한다.

권오석 (kwon032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