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석열, '개 사과' 사진 올린 토리스타그램 폐쇄

이호승 기자 입력 2021. 10. 22. 14:3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이 22일 '토리스타그램'을 폐쇄했다.

윤 후보 측은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 반려견의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는데,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윤 후보의 유감 표명 이후 게시한 이 사진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자 계정을 폐쇄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리에게 사과주는 사진 부적절 비판에 서둘러 폐쇄한 듯
© 뉴스1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이 22일 '토리스타그램'을 폐쇄했다.

윤 후보 측은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 반려견의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는데,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윤 후보의 유감 표명 이후 게시한 이 사진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자 계정을 폐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후보 측은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시한 것에 대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며 "앞으로 인스타그램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오전 MBC라디오에 출연해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가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사과드린다. 관련 질문에 제가 사안을 정확하게 모르고 추정해서 말했다"고 했다.

하지만 윤 후보 측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을 중심으로 윤 후보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은 "망언에 대한 사과 요청에 과일 사과 사진으로 국민을 조롱하더니 '송구'하다고 말한 그날 심야에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며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도 "사과를 개에 건네는 사진이 걸린 시간 동안 국민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고 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은 "자신이 키우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재하며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무슨 뜻인지 어리둥절했는데 가만히 뜯어보니 '옜다! 사과나 먹어라! 였다"고 지적했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