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국감장 달군 '김건희 허위이력'..당사자 대응 없이 잔불 계속

정지형 기자 입력 2021. 10. 22. 14:42 수정 2021. 10. 22. 15:5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과거 초·중·고교 근무 허위이력 의혹을 두고 국정감사가 끝난 이후에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김씨가 과거 서일대와 한림성심대 등에서 시간강사 모집에 지원할 당시 서울 대도초·광남중·영락고에 근무했다고 강의이력을 썼으나 모두 허위라고 주장하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전 총장 측에서도 김씨가 과거 대도초에서 실기강사로 근무한 것이 맞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측 "근무한 것 맞아..이력 못찾는 것일 뿐"
교육계 "20년전 일, 본인 밝히거나 동료가 확인해야"
지난 19일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과거 초·중·고교 근무 허위이력 의혹을 두고 국정감사가 끝난 이후에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당사자인 김씨나 윤 전 총장 측에서는 이와 관련된 진위 여부에 대한 공식적인 해명이나 반박 등 별다른 대응 없이 지켜보고만 있어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22일 정치권과 교육계 등에 따르면, 전날(20일) 국회 교육위원회가 진행한 올해 마지막 교육부 국감에서 불거진 김씨 허위이력 논란의 불똥이 서울시교육청으로 튀었다.

국감장에서 국민의힘 측은 서울시교육청이 서울 대도초에 김씨 근무이력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김씨가 과거 서일대와 한림성심대 등에서 시간강사 모집에 지원할 당시 서울 대도초·광남중·영락고에 근무했다고 강의이력을 썼으나 모두 허위라고 주장하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여당에서는 서울시교육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김씨의 허위이력을 문제 삼았다.

김씨는 서일대에는 대도초·광남중·영락고 근무를, 한림성심대에는 대도초와 광남중 근무를 각각 강의경력과 경력사항으로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교육청은 국민의힘 주장과 관련해 대도초에 공문을 보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는 입장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대도초에 4차례 공문을 보냈고 학교에서 답변 공문을 받았다"며 "대도초에는 (김씨가 근무할) 당시 학교 근무자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1997~1998년 서울대도초, 1998년 서울광남중, 2001년 서울영락고의 근무이력 없음"이라고 기재돼 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제출한 정규교사·기간제교사·강사·직원 명단을 근거로 작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지난 7일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각 학교에서 제출한 자료를 점검했는데 해당 연도에 근무자 명단에는 (김씨가) 없는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측에서는 근무자 명단에서 김씨가 누락돼 있을 가능성도 있는 만큼 추가적인 사실관계가 필요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전 총장 측에서도 김씨가 과거 대도초에서 실기강사로 근무한 것이 맞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인이 되지 않는 사항을 (근무이력이) 없다고 국회에 제출한 거면 문제가 될 수도 있는 것"이라며 "근무한 적이 없다랑 근무이력을 못 찾겠다는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김씨가 대학 교원 임용을 위해 허위이력을 기재한 것은 업무방해죄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일인 다음 달 5일까지 논란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한 교원단체 관계자는 "20년 전 일이면 김씨 관련 서류가 폐기됐을 수도 있고, 남아있을 수도 있다"며 "명확히 하려면 본인이 근무 사실을 밝히거나 당시 같이 근무했던 분이 말해주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kingko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