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토리는 왜 경상도 사투리를 썼을까'..윤석열 사과 SNS 논란이 석연치 않은 이유

나주석 입력 2021. 10. 22. 15:06 수정 2021. 10. 22. 15:1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 캠프가 21일 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개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올렸다 삭제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정치권에 '일파만파'가 일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전날 전두환 전 대통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한 사과를 한 것이 진정성이 있냐는 논란은 물론, 사과를 요구한 국민을 업신여긴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논란의 SNS 글에 등장한 경상도 사투리
지역감정 자극 가능성
실무진의 가벼운 생각?..'사진을 찍은 건 누구?'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 캠프가 21일 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개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올렸다 삭제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정치권에 ‘일파만파’가 일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전날 전두환 전 대통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한 사과를 한 것이 진정성이 있냐는 논란은 물론, 사과를 요구한 국민을 업신여긴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당초 이 논란은 윤 전 총장이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갑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전 전 대통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으로 시작됐다. 윤 전 총장은 "군사 쿠데타와 5·18 광주 민주항쟁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 잘했다는 분도 많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이 고(故) 김재익 전 경제수석 등에 경제 등 전권을 맡긴 것 등은 배울만하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라는 설명을 내놨지만, 무고한 시민을 학살한 전 전 대통령을 옹호한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 문제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은 일부 표현을 문제 삼은 것으로 전체 발언을 들어보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을 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방송토론회 등에서도 사과 요구가 이어졌지만, 윤 전 총장은 "곡해해선 안 된다"며 사과를 한사코 거부했다.

하지만 여론의 반발이 커지자 결국 공약 발표 현장에서 ‘유감’을 표명했다. ‘유감’ 표명에도 여론이 사그라지지 않자 윤 전 총장은 SNS를 통해 재차 "송구하다"며 사과 수위를 높인 바 있다. 전반적인 사과 모양새가 ‘마지못해 사과한다’는 인상을 준 상황에서, 돌잡이 당시 사과를 움켜쥔 윤 전 총장이 사진이 올라와 진정성 논란이 불거졌다.

더욱이 윤 전 총장이 대중적 친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만든 애견을 주인공으로 만든 SNS에서, 사과를 애견에게 주는 사진도 등장했다. 해당 SNS를 접한 이들로서는 ‘사과를 요구한 국민이 어떻게 보는 것이냐’는 불만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 사안은 사진이 가진 이미지의 폭발성 외에도 지역감정을 조장하려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된다. 이 SNS에 담긴 해시태그에는 ‘#우리집괭이들은_인도사과안묵어예’라는 경상도 사투리가 담겨 있다.

서울 태생의 윤 전 총장으로서는 경상도 사투리를 써야 할 이유가 없다. 이 때문에 전 전 대통령과 관련해 지역감정을 자극하려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윤 전 총장은 당초 문제의 발언 뒤 대구·경북지역 방송토론회에서 사과를 한사코 거부를 한 바 있다. 보수 성향이 강한 지역민들의 정서에 호소한 뒤, 마지못해 다음날에 가서야 사과하는 모양새를 취한 것이다.

또 하나 의아한 점은 이 사진은 언제, 어떤 경위로 촬영됐느냐 하는 것이다. 윤 전 총장 측은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면서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이 된 개가 윤 전 총장 자택에 있는 윤 전 총장의 애견인 점을 고려할 때, 이 사진이 어떻게 찍혔는지는 ‘단순 실수’인지를 가늠하는 주요요인이다. 언제, 누가 이 사진을 찍었느냐 등도 이 메시지가 ‘실수였는지를 ’가늠하는 주요 고려사항인 셈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