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尹사진 후폭풍..홍준표 "국민 개취급" 진중권 "캠프가 낙선운동"

전민경 입력 2021. 10. 22. 15:12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발언'에 "송구하다"고 사과한 후, SNS에 자신의 반려견에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데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쟁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이런 후보는 사퇴를 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날을 세웠다.

유승민 전 의원 대선캠프의 권성주 대변인도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후보를 보고 있다"며 "국민 조롱을 멈추라"고 목소리를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경쟁주자들 "대통령 자격 없다"
[서울=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 사진이 올라오는 인스타그램.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발언'에 "송구하다"고 사과한 후, SNS에 자신의 반려견에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데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쟁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이런 후보는 사퇴를 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날을 세웠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갈수록 태산 이다. 해명도 지난 '王자' 논란때와 똑같이 거짓말 하고 있다"며 "밤 12시에 올렸다가 새벽 1시 30분에 내렸는데 그 시각에 실무자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건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네티즌들이 개 눈동자에 비친 모습은 윤 후보로 보이고 사과를 주는 손은 여자손 같다고 한다"며 "대선경선을 이런 유치한 조롱과 장난질로 하면 절대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다.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되었는지 본인이 몰락 하는 것은 탓할 수 없으나 가까스로 살려 놓은 당까지도 이젠 같이 물고 늘어진다"며 "본선까지는 다섯달이나 남았는데 이젠 그만 하시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윤캠에서 또 사고를 쳤네요. 자기 낙선운동하는 캠프는 처음"이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뒤이어 윤 전 총장의 반려견 사진을 올리던 SNS가 폐쇄됐다는 기사를 첨부한 후 "개판이네. 차라리 아무 것도 하지 마라"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사진=뉴스1
유승민 전 의원 대선캠프의 권성주 대변인도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후보를 보고 있다"며 "국민 조롱을 멈추라"고 목소리를 냈다.

권 대변인은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다"라며 "윤석열 후보 손 바닥에 '왕(王)'자는 해괴했고, 이번 '사과' 사진들은 기괴했다. 오싹하고 무섭다는 반응들이 순식간에 퍼져나가자 약 한 시간여 만에 사진은 삭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며 "가족이든 직원이든 그 누가 하고 있든, SNS 담당자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일침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선캠프의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몇 번에 걸쳐 말을 바꿔가며 해명에 급급해하다 국민께 사과를 한 게 그리도 찝찝했던 것인가"라며 "국민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고 일갈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이어 "전두환 발언으로 국민께 큰 상처를 주었음에도 후보나 캠프나 진실한 반성이 없다"면서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오전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며 수습에 나섰다. 캠프는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앞으로 캠프에선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고 해명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