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비즈니스워치

"이동걸 진심 믿는다"..에디슨모터스, 8천억 지원요청

안준형 입력 2021. 10. 22. 16:05

기사 도구 모음

작년 기준 자산이 1067억원에 불과한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대금을 어떻게 마련할까.

 최근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의 강영권 회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쌍용차 인수와 정상화에 필요한 자금이 최대 1조6200억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22일 에디슨모터스가 제시한 '인수 및 인수후 자금조달 계획'을 보면 쌍용차 인수와 정상화에는 총 1조4800억~1조6200억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간담회
인수금·정상화자금 최대 1.6조 필요
자금 절반은 산은에 담보대출 요청

작년 기준 자산이 1067억원에 불과한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대금을 어떻게 마련할까. 최근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의 강영권 회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쌍용차 인수와 정상화에 필요한 자금이 최대 1조6200억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 자금의 절반은 에디슨모터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전략적투자자(SI)와 재무적투자자(FI)가 대고, 나머지 절반은 산업은행에서 대출받을 계획이다. 산은의 도움없이는 '새우'가 '고래'를 삼킬수 없는 셈이다.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22일 에디슨모터스가 제시한 '인수 및 인수후 자금조달 계획'을 보면 쌍용차 인수와 정상화에는 총 1조4800억~1조6200억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우선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 지분 인수자금으로 2700억~3100억원이 투입된다. 최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법원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인수대금 3100억원과 상단선이 일치하는 것이다. 

이 인수대금은 SI와 FI가 에디슨모터스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FI로 사모펀드 운용사 KCGI(강성부 펀드)와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가 참여했다. SI로는 에디슨모터스의 대주주인 에너지솔루션즈가 지난 6월 인수한 코스닥 상장사 쎄미시스코가 함께했다. 

인수 후 정상화 자금은 2가지 방식으로 조달된다. 우선 SI와 FI가 또 한 번의 에디슨모터스 유상증자를 통해 4900억~5300억원을 마련한다. 나머지 7000억~8000억원은 쌍용차의 자산을 담보로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받겠다는 계획이다. 

강 회장은 "SI와 FI가 총 8000억원 가량을 투자하고 이중 3100억원은 쌍용차 인수자금으로 넣으면 쌍용차 채무를 거의 갚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도 남는 쌍용차의 공익 채권 등 승계채무는 7000억~8000억원"이라며 "쌍용차의 자산 2조원을 담보로 7000억~8000억원을 대출 받을 수 있는데, 이 부분을 국책은행인 산은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작년 쌍용차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자산은 1조7686억원 수준이다. 하지만 경영난에 휩싸인 쌍용차가 금융권에서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받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에디슨모터스가 국책은행에 손을 벌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6월 기준 산은은 쌍용차에 3600억원 빌려준 채권은행이기도 하다.

강 회장은 "저희는 힘없는 기업이고 산은은 국책은행"이라며 "이동걸 회장이 국감에서 쌍용차가 살아날 수 있는 사업계획과 건전한 마인드를 가진 경영진이 인수하면 국책은행뿐 아니라 정부 등 모든 곳에서 협력해 좋은 지혜를 찾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는 그런 진심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산은이 대출 요청을 거절할 경우 에디슨모터스는 국내외 다른 금융기관을 찾을 계획이다. 

강 회장은 "산은이 저희 회생계획안을 제대로 듣고 기술이 있다는 걸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 줄 것"이라며 "더구나 신용으로 지원해달라는 것도 아니고 자산을 담보로 대출하기 때문에 안될 게 없다"고 전했다. 이어 "산은에서 안 해주면 이자가 높아지겠지만 시중은행, 일본·유럽·미국계 등 은행에서 얼마든지 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앞선 지난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에디슨모터스가 종합적 자금 대출 심사가 필요할 것"이라며 산은의 지원 여부를 이동걸 회장에 질문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에디슨모터스의 자금조달 수준과 사업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적절한 수준의 지원이 이뤄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다만 사업성이 판단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안준형 (why@bizwatch.co.kr)

ⓒ비즈니스워치의 소중한 저작물입니다.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