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일본 9월 소비자물가 전년 대비 0.1%↑..코로나 이후 첫 상승세

신윤하 기자 입력 2021. 10. 22. 16:26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대비 0.1% 올랐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변동성이 심한 신선식품을 제외한 일본의 소비자물가지수는 9월 전년 동월보다 0.1% 올랐다.

전문가들은 연료비 상승이 소비자물가 상승세를 가속화한다고 분석한다.

일본은 지난 9월 도매물가가 13년 만에 최고치인 6.3%로 오르면서 기업 이익률에 부담을 주고 원치 않는 소비자 물가 상승 위험이 높아지는 등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0.1% 올랐다. ©로이터=News1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일본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대비 0.1% 올랐다.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 상승이 물가 상승 압력을 가중시킨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변동성이 심한 신선식품을 제외한 일본의 소비자물가지수는 9월 전년 동월보다 0.1%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보인 전년 동월 대비 상승세다.

품목별로는 에너지 가격이 7.4% 뛰어 약 3년 만에 최대 연간 상승폭을 기록했다. 휘발유는 16.5% 올랐다.

이동통신사들이 요금을 인하하면서 통신 휴대전화 통신요금은 44.8% 급락했다.

전문가들은 연료비 상승이 소비자물가 상승세를 가속화한다고 분석한다. 다만 일본의 경우 부진한 임금 상승세가 소비를 억제하고 있어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서 상승세가 완만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플레이션이 보다 광범위하고 지속 가능한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이코노미스트 톰 리어마우스는 "인위적인 왜곡과 일회성 물가 상승을 통해 인플레이션이 내년 초 1.0%정도 상승하는데 그치고 다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 노린추킨 연구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미나미 다케시는 "일본 가계는 물가가 올라가면 더 저렴한 상품을 택하는 경향이 있다"며 "결국 기업 간 가격 인하 경쟁이 유도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일본은 지난 9월 도매물가가 13년 만에 최고치인 6.3%로 오르면서 기업 이익률에 부담을 주고 원치 않는 소비자 물가 상승 위험이 높아지는 등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그러나 기업들이 가계에 비용을 전가하는 것을 꺼리면서 소비자물가는 거의 제로(0) 수준에서 정체돼 있다.

sinjenny9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