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개 동공에 쩍벌남?"..윤석열 '개 사과' 파문 확산

정윤아 입력 2021. 10. 22. 16:4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이 전두환 발언 사과 후 올린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 논란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과일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분석한 글이 올라왔다.

전두환 발언으로 사과한 윤 전 총장이 SNS에서는 개에게 사과를 주며 사실상 국민을 조롱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발언'에 대한 유감 표명에 앞서서도 사과가 등장하는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 전두환 사과 후 SNS에 개에게 사과주는 사진 올려
"女실무자가 20일 오후 11시께 촬영...尹은 21일 새벽 집도착"

[서울=뉴시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이 동공 확대사진.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이 전두환 발언 사과 후 올린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 논란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사진을 확대해 촬영자가 누군지 추측하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과일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분석한 글이 올라왔다.

토리의 동공을 확대해봤더니 그림자가 비치는데, 그 그림자가 대충 사람의 형상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사진을 찍은 사람, 동석한 사람 등을 추측하고 있는데 그 중 한 사람이 윤 전 총장이란 주장까지 나왔다.

이에 대해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22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관계자는 "해당 사진은 20일 오후 11시께 여성 실무자가 촬영했다"며 "후보는 20일 대구토론회 마치고 구미로 가서 비공개 일정을 한 뒤 서울에 21일 새벽에 도착했다. 사진 촬영일과 후보의 동선 간에 시간이 안 맞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무자가 가을 특산물인 사과와 관련해서 가볍고 소소한 이야기를 진행해보려고 했는데 이게 정무적, 정치적인 것과 맞물리다 보니 해석이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 사진이 올라오는 인스타그램.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은 정치는 잘했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불거지자 21일 '유감'을 표했지만, 반쪽짜리 사과라는 비난이 쏟아지자 페이스북에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재차 입장 표명을 했다.

이후 윤 후보는 22일 자정께 인스타그램에 과일 '사과'사진을 연달아 올렸다. 본인의 공식계정에는 어린 시절 사진과 사과를 올리면서 "석열이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고 올렸다.

또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인스타그램에는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고 "토리야 인도사과다!"고 적었다. 전두환 발언으로 사과한 윤 전 총장이 SNS에서는 개에게 사과를 주며 사실상 국민을 조롱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발언'에 대한 유감 표명에 앞서서도 사과가 등장하는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 해당게시물은 다 삭제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