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진중권, 윤석열 '사과' SNS에 "개판이네..아무것도 하지 마라"

이창섭 기자 입력 2021. 10. 22. 17:18

기사 도구 모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논란에 "캠프에서 또 사고를 쳤다"고 비판했다.

또 '개 사과' 논란이 불거진 인스타그램 계정이 폐쇄됐다는 기사를 공유하면서 "개판이네.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마라"고 적었다.

하지만 캠프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윤 전 총장이 돌잡이 때 먹는 '사과'를 집는 사진이 올라오고 이어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논란에 "캠프에서 또 사고를 쳤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에 "자기 낙선 운동하는 캠프는 처음"이라며 이같이 올렸다. 또 '개 사과' 논란이 불거진 인스타그램 계정이 폐쇄됐다는 기사를 공유하면서 "개판이네.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마라"고 적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윤 전 총장은 빗발치는 사과 요구에 지난 21일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캠프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윤 전 총장이 돌잡이 때 먹는 '사과'를 집는 사진이 올라오고 이어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사과는 개나 준다는 의미냐"는 비판의 여론이 쏟아졌다.

한편, 온라인상에서는 '토리'의 동공을 확대한 사진을 두고 "눈동자에 다리를 벌리고 앉은 남성과 한 여성의 모습이 비친다"는 주장이 퍼지기도 했다. 현재 문제가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폐쇄된 상태다.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