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이재명, 25일 경기도지사직 사퇴.. 본격적으로 대선 행보 나서

이슬비 기자 입력 2021. 10. 22. 17:28 수정 2021. 10. 24. 12: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권양숙 여사 예방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오는 25일 경기도지사직을 사퇴한다. 이 후보 캠프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이 후보는 25일 0시까지 도지사로서의 소임을 마치고 사직한다”며 “기자회견 등 퇴임을 위한 일정은 경기도에서 준비한 후 별도 공지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지사직 사퇴 후 곧이어 중앙선관위에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면서 본격적인 대선 후보로서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후보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기자들과 만나 경기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 “송영길 대표가 이번 주에 좀 사퇴하면 좋겠다고 해서 이번 주에 정리하려고 했는데 행정 절차가 불가피하게 이번 주 말고 다음 주에 처리할 일이 있어서 약간 미뤄진 게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빠른 시일 내 사퇴하게 될 것”이라며 “당이 원하는 바도 있고, 신속하게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 당의 입장을 존중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서도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우리가 백지장도 맞들어야 할 상황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