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윤석열 "아내가 개 데려가 SNS 담당자가 사진 찍어.. 기획자는 나"

김은빈 입력 2021. 10. 22. 18:1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에 대해 입을 뗐다.

윤 후보는 해당 논란에 관해 자신의 책임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윤 후보의 반려견 계정에는 21일 밤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 오늘 또 인도사과 있어오?"라는 글이 올라왔다.

다만 해당 사진이 윤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인해 고개를 숙인 상황에서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 타이밍에 올라간 것은 제 탓.. 국민께 사과드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2일 연합뉴스TV 등 방송사들이 주최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 2차 맞수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소리 캡처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에 대해 입을 뗐다. 윤 후보는 해당 논란에 관해 자신의 책임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윤 후보는 22일 연합뉴스TV 등 방송사들이 주최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 2차 맞수토론에서 “집 근처 사무실에 처(아내)가 반려견을 데리고 갔다. 그 사진을 캠프 직원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기획은 제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사과 관련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겠다는 것을 승인했다. 국민들이 (오해하게끔) 생각할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것은 챙기지 못한 제 탓이다. 거기에 대해선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의 반려견 계정에는 21일 밤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 오늘 또 인도사과 있어오?”라는 글이 올라왔다. 다만 해당 사진이 윤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인해 고개를 숙인 상황에서 올라와 논란이 됐다. 자칫 ‘사과는 개한테나 줘’라고 해석될 수 있는 탓이다.

eunbeen1123@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