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C

[World Now_영상] 코로나에 울고 '오징어 게임'에 웃고..눈코 뜰새 없는 봉제공장

임소정 with@mbc.co.kr 입력 2021. 10. 22. 18:16 수정 2021. 10. 22. 18:3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봉틀을 돌리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사무실 탁자마다 초록색과 빨간색 옷이 수북히 쌓여있습니다.

어디선가 본 듯한 이 옷들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 속 유니폼입니다.

로이터 통신이 카메라에 담은 한 봉제공장은 요새 밀려드는 주문으로 쉴 틈이 없습니다.

봉제공장을 운영하는 김진자 사장님은 요즘 <오징어 게임> 특수 덕을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10월은 원래 쉬어가는 달이에요. 그런데 올해는 <오징어 게임>하고 할로윈하고 맞물려서 눈 코 뜰 새가 없어요. 저희는 비교적 늦게 이걸 만들기 시작했는 데도 벌써 아이들용으로 6천 장이나 만들었어요."

"지난 2년 동안 코로나 때문에 국내 의류 업계가 정말 힘들었거든요. 그런데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면서 관련 주문이 끝도 없이 이어지고 있어요."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남대문 시장 가게에도 <오징어 게임> 캐릭터를 본 뜬 열쇠고리나 유니폼이 내걸렸습니다.

하루에도 여러 차례 <오징어 게임> 관련 기념품을 찾는 사람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합니다.

임소정 기자 (with@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1/world/article/6309285_34880.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