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심블리가 '개 사진' 윤석열에게 날린 일침.. "윤두환 본색· 망언 전문가"

인현우 입력 2021. 10. 22. 18:30 수정 2021. 10. 22. 18:51

기사 도구 모음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2일 전날부터 논란이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돌잡이 사과' 사진에 대해 "'윤두환' 본색이 드러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심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전날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받은 시점에 '사과를 개에게 주는' 인스타그램 사진을 올린 것을 지적하면서 "진심 어린 사과를 바라는 시민들을 조롱한 것"이라면서 "마지못해 사과는 했지만 광주 시민들이, 국민들이 이걸 진정한 사과로 받아들일 것이냐. 절대 그렇지 않다고 저는 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마지못해 한 사과, 국민이 수용 안 할 것"
"사법 컷오프 전에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해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라운드테이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2일 전날부터 논란이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돌잡이 사과' 사진에 대해 "'윤두환' 본색이 드러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심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전날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받은 시점에 '사과를 개에게 주는' 인스타그램 사진을 올린 것을 지적하면서 "진심 어린 사과를 바라는 시민들을 조롱한 것"이라면서 "마지못해 사과는 했지만 광주 시민들이, 국민들이 이걸 진정한 사과로 받아들일 것이냐. 절대 그렇지 않다고 저는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분(윤 전 총장)은 정신 세척부터 하지 않으면 광주 출입은 어렵다"면서 윤 전 총장에 전두환 전 대통령 이름을 합성한 "윤두환"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또 "(윤 전 총장이) 법률 전문가인 줄 알았더니 이분이 정말 '망언 전문가'"라면서 "망언이 대선 전략이냐는 얘기도 했다. 단지 실수다 또는 실언이다, 이런 수준 가지고는 회복이 어려울 것 같다. 깊은 성찰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제2 전두환 정당 되지 않으려면 엄중 징계하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

심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도 윤 전 총장을 "역사 무지를 넘어 스스로 윤두환이 되어 광주 정신을 우롱하고 짓밟았다"며 "윤석열 후보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사법 컷오프부터 통과하셔야 할 것 같다고 했는데, 그 이전에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하는 게 우선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해야 할 수준의 후보에게 대선 경선후보 자리조차 가당키나 한지 의문"이라며 "국민의힘은 제2의 전두환 정당이 되지 않으려면 자당 경선후보에 대해 컷오프에 준하는 엄중한 징계를 취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대장동 개발, 임대아파트 비중 너무 적어... 정치 철학의 차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9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심 후보는 이날 라디오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국정감사 출석과 관련해 "(국감 출석) 약속을 지킨 건 잘했다"면서 "민간 이익이 극대화되도록 제도 완화가 이뤄진 건 국민의힘 정부에서 추진됐다는 이 지사의 지적도 맞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런 제도적 공백이 있다 하더라도 대장동 개발 사업을 전반적으로 관리해야 될 책임이 있는 성남시장으로서 제 역할을 했느냐 하는 점에서 아쉬움이 많다"면서 "공익 환수 설계만 했지 이익 배분 설계는 모른다고 말씀하신 건 무책임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대장동 개발에서 가장 아쉽게 생각하는 게 바로 임대아파트 문제"라며 대장동 개발 사업에서 임대아파트 비중이 6.7%에 그쳤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심 후보는 "저와 이재명 후보의 (정치) 철학의 차이로 시민들이 판단할 부분"이라며 "저는 서민 주거 안정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