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S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풍경".. 청와대, '누리호 과학자 병풍 논란' 해명

서지은 기자 입력 2021. 10. 22. 18:3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으며 과학기술자들을 주변에 세웠다는 병풍 논란에 청와대가 "문제 될 것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2일 오후 춘추관에서 병풍 논란 관련해 "우주를 향한 꿈이 담긴 발사체 결과를 국민께 보고드리면서 오랜 시간 도전 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함께 해오신 분들과 같이 하는 것이 너무 당연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으며 과학기술자들을 주변에 세웠다는 '병풍 논란'에 청와대가 "문제 될 것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1일 누리호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으며 과학기술자들을 주변에 세웠다는 병풍 논란에 청와대가 "문제 될 것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2일 오후 춘추관에서 병풍 논란 관련해 "우주를 향한 꿈이 담긴 발사체 결과를 국민께 보고드리면서 오랜 시간 도전 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함께 해오신 분들과 같이 하는 것이 너무 당연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해당 관계자는 "대통령께서는 어제도 헌신해 온 국내 업체의 연구자·노동자·기업인들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렸는데 그 자리에 그분들이 함께하시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웠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전날 문 대통령이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와 관련한 대국민 보고를 하며 누리호 발사를 담당해 온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직원들을 '병풍'으로 동원했다는 참석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서지은 기자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