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Biz

씨티銀,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 가닥..노조 "금융당국 인가 말아야"

최나리 기자 입력 2021. 10. 22. 19:18 수정 2021. 10. 22. 19:21

기사 도구 모음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부문 단계적 폐지가 유력해졌습니다.

앞서 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부문 매각은 지난 4월부터 논의됐고, 통매각·부분매각·단계적 폐지 등 다양한 방식이 거론돼 왔습니다.

노조는 "소비자금융 청산(단계적 폐지)은 은행법에 의한 금융위의 인가사항이다"라며 "금융당국이 한국씨티은행의 단계적 폐지를 인가한다면 이는 매각·철수에 따른 직원들의 대규모 실업사태와 금융소비자 피해를 방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부문 단계적 폐지가 유력해졌습니다.

씨티은행은 오늘(22일) 오후 5시 이사회를 열고 소비자금융 부문 매각 방식을 논의했습니다. 

매각방식이 확정될 경우 오는 25일 공식발표를 예고한 가운데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이사회를 통해 단계적 폐지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앞서 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부문 매각은 지난 4월부터 논의됐고, 통매각·부분매각·단계적 폐지 등 다양한 방식이 거론돼 왔습니다. 

다만 높은 인건비와 고용승계가 인수자에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매각 작업에 좀처럼 속도가 붙지 않고 있는 만큼 단계적 폐지에 무게가 실렸습니다.

씨티은행은 지난달 '최대 7억원의 퇴직금 지급' 등 업계 최고 수준의 희망퇴직안을 노동조합에 제안하기도 했지만 여전히 돌파구를 찾지 못 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씨티은행 노동조합은 금융당국에 소비자금융 청산 인가를 내주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노조는 "소비자금융 청산(단계적 폐지)은 은행법에 의한 금융위의 인가사항이다"라며 "금융당국이 한국씨티은행의 단계적 폐지를 인가한다면 이는 매각·철수에 따른 직원들의 대규모 실업사태와 금융소비자 피해를 방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소매금융부문 단계적 폐지가 은행법상 인가대상인지 자세히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