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무인점포서 훔치고, 놀고, 잠자고..점주들 '속수무책'

이성훈 기자 입력 2021. 10. 22. 20:39 수정 2021. 10. 23. 00:00

기사 도구 모음

직원이 없는 가게가 최근 늘고 있습니다.

코로나 속에서 인건비나 관리비를 줄일 수 있다는 생각에 무인점포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문제는 범죄에 취약하다는 겁니다.

[무인 빨래방 점주 : 신고했더니 나보고 '여기서 자고 가면 안 됩니다'라는 문구를 써놨느냐고 묻는 거예요. 파출소에서조차 그러면 저희는 누구를 믿고 신고를 하고.]

무인점포 관련 범죄 건수는 2년 만에 8배가량 증가해 올해 이미 1천600건 이상 발생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직원이 없는 가게가 최근 늘고 있습니다. 코로나 속에서 인건비나 관리비를 줄일 수 있다는 생각에 무인점포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문제는 범죄에 취약하다는 겁니다.

대책은 없을지, 이성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은 모자를 눌러쓴 남성이 주변을 두리번거리다가 신용카드를 넣고 편의점 안으로 들어갑니다.

기프트 카드를 한 움큼 쥐고 계산대 앞을 서성이더니 가림막을 들추고 담배를 꺼내 밖으로 달아납니다.

[고종찬/편의점 운영 : 계산대에 사람이 들어오면 위에 경보기가 울려요. 근데 그것도 오류가 너무 많아요. 본사에서는 엄청 보안이 막강한 시스템이라고 했는데 막상 보니까 조금 허접하고….]

절도가 잇따르자 점주는 야간 무인 편의점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인건비를 줄여보려다 시설 투자비 2천500만 원만 날리게 된 겁니다.


무인 빨래방에서는 청소년들이 카트 안에 앉아 장난을 치고, 바닥에 드러누워 잠까지 잡니다.

영업에 막대한 지장을 받는데도 절도 외에는 신고조차 어려워 전전긍긍할 수밖에 없습니다.

[무인 빨래방 점주 : 신고했더니 나보고 '여기서 자고 가면 안 됩니다'라는 문구를 써놨느냐고 묻는 거예요. 파출소에서조차 그러면 저희는 누구를 믿고 신고를 하고….]

무인점포 관련 범죄 건수는 2년 만에 8배가량 증가해 올해 이미 1천600건 이상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절도 사건이 일어나도 CCTV만으로는 바로 검거하기 쉽지 않고, 10대 청소년이 주로 범죄를 저지르는데 민사소송을 진행하지 않는 한 보상받기도 어렵습니다.

[고종찬/편의점 운영 : 상대방 측에서 합의를 해주지 않으면 온전히 그 손실은 점주 쪽으로 피해가 가고 본사에서 이제 부담해 주는 건 이제 일체 없고….]

무인점포를 경찰 지구대 순찰 루트에 포함하고, 무인점포 기업들도 보안시스템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박기덕)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