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尹 편든 이준석 "민주당은 좀 더 배워야 해"

강민수 기자 입력 2021. 10. 22. 21:05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에 쏟아진 비판에 대해 "거기서 개돼지가 왜 나오냐"며 응수했다.

이날 윤석열 캠프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라온 '개 사과 사진'은 나 전 기획관의 '개·돼지 발언'을 연상시킨다는 비판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순천=뉴스1) 황희규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전 전남 순천시 팔마체육관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국민의힘 전남도당 당협위원장 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에 쏟아진 비판에 대해 "거기서 개돼지가 왜 나오냐"며 응수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그 사람들(민주당) 감성은 올드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의 발언은 '더불어민주당의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것이냐'는 비판에 대해서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이뤄졌다.

그는 "너무 의도적으로 과거 나향욱씨(전 교육부 정책기획관) 발언 등과 엮으려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민주당은 좀 더 배워야 한다"며 "예전에 보니까 김남국 의원 같은 경우에도 FM코리아(인터넷 커뮤니티) 이런 데 가입해서 좀 활동을 해 보려고 했던 것 같은데 익혀야 한다. 감성을 따라가려면"이라고 밝혔다.

나 전 기획관은 2016년 7월 한 매체 기자와 만나 "민중은 개·돼지다"라고 말한 사실이 보도돼 물의를 빚고 파면된 바 있다. 이날 윤석열 캠프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라온 '개 사과 사진'은 나 전 기획관의 '개·돼지 발언'을 연상시킨다는 비판을 받았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이후 윤 캠프 SNS 계정에서 윤 전 총장이 돌잡이 때 먹는 '사과'를 집는 사진이 올라오고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까지 올라오면서 "사과는 개나 준다는 의미냐"는 여론의 뭇매가 쏟아졌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SNS를 겨냥해서 착잡하다고 느낀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아침에 알람을 보통 해 놓는데 때로 그 알람과 관계없이 다수의 메시지로 인해서 울린 알람으로 일어나는 경우가 있다"며 "그럴 때는 직감으로 뭔가 잘못됐구나 하면서 일어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딱 오늘 봤을 때 그 메시지로 어디서 면식이 있는 강아지 사진이 뜨길래 약간 당황했는데 뭔가 봤더니만 그렇게 오해의 소지가 있는 글이 올라와서 순간적으로 오늘 하루는 참 험난한 하루가 되겠구나라는 걸 표현한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후보가 어쨌든 이 문제 같은 경우 굉장히 빠른 시점에 사진이 삭제됐고 이게 잘못됐다는 걸 인지했기 때문에 정정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본다"며 "다만 애초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으려면 캠프 체계를 개편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