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

"매운탕거리 달랬더니 생선 대가리만 20인분 보냈네요"

신현보 입력 2021. 10. 22. 22:18 수정 2021. 10. 22. 22:23

기사 도구 모음

매운탕거리를 주겠다고 해놓고 생선 머리만 십여개 담아 보낸 한 횟집의 배달 음식 후기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22일 배달의민족과 온라인커뮤니티에 따르면 고객 A씨는 "광어 1인분 소자 혼술 하려고 15000원짜리 시키면서 매운탕거리도 준다고 하길래 달라했다"면서 "오늘 회뜨고 남아 버릴 것을 다 모아서 함께 보내셨네요"라고 후기를 통해 업체에게 항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NS


사진=SNS

매운탕거리를 주겠다고 해놓고 생선 머리만 십여개 담아 보낸 한 횟집의 배달 음식 후기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22일 배달의민족과 온라인커뮤니티에 따르면 고객 A씨는 "광어 1인분 소자 혼술 하려고 15000원짜리 시키면서 매운탕거리도 준다고 하길래 달라했다"면서 "오늘 회뜨고 남아 버릴 것을 다 모아서 함께 보내셨네요"라고 후기를 통해 업체에게 항의했다.

그는 "기분이 상당히 안 좋다"며 "시킨 회까지 모두 들고 음식물 쓰레기장으로 간다"고 적었다.

이어 A씨는 "광어 1인분 혼술에 매운탕 20인분어치를 주셨다"며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이딴 식으로 하십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업체에게 받은 광어대가리 7개, 방어대가리 3개, 우럭대가리 1개, 광어 잡뼈 등이 담긴 사진을 첨부했다.

이에 해당 횟집 사장은 "혼술하시는지 몰랐다"며 "뼈는 집에 어른들이 계시면 좋아하셔서 많이 드린 것이다.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답변을 남겼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