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데일리안

"사춘기 남학생들 있으니 레깅스 입지 말랍니다" 재수생의 사연

이지희 입력 2021. 10. 22. 22:59

기사 도구 모음

사춘기 남학생들이 다니고 있으니 레깅스 복장을 자제해달라는 독서실 주인 아주머니의 요청 때문에 황당하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공개된 카톡 캡처에서 글쓴이는 주인 아주머니에게 "그쪽 말씀대로라면 교복 치마 줄이고 다니는 학생들한테도 다 그렇게 이상한 사람 취급하시면서 말씀하시냐. 제가 레깅스 입는 거랑 사춘기 남학생들이랑 무슨 관곈지 모르겠다"고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춘기 남학생들이 다니고 있으니 레깅스 복장을 자제해달라는 독서실 주인 아주머니의 요청 때문에 황당하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춘기 남학생들 있다고 독서실에 레깅스 입고 오지 말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20살 재수생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재수하면서 운동하고 독서실 가는 게 대부분이다"라며 "아침에 레깅스에 후드티나 후드집업 혹은 골반까지 덮는 긴 맨투맨 티를 입고 다닌다"고 설명했다.


그는 "독서실을 먼저 가기 때문에 옷 갈아입기가 귀찮기도 하고 코로나 때문에 헬스장에서 대여용 옷을 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던 중 60대인 독서실 주인 아주머니가 글쓴이를 불러 "옷이 너무 민망하니 다른 거 입고 다녀라"라고 말했다는 것.


이에 글쓴이는 "긴 티셔츠로 안 민망하게 잘 가리고 다니는데요?"라고 말했고, 다시 주인 아주머니는 "사춘기 남학생들도 왔다 갔다 하는 데 아가씨 보면 무슨 생각하겠냐? 좀 조심해라"라고 맞섰다고 한다.


글쓴이는 "너무 어이없어서 대판 싸우고 지금 환불하네 마네 그러고 있다"면서 "도대체 레깅스가 야한 옷도 아니고 조신하게 잘 다니는 데 제가 이상한거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사춘기 남학생들하고 레깅스는 무슨 관계죠?"라고 꼬집으며 "(주인아주머니와) 대화가 안 돼서 환불해달라고 카톡 넣었는데 끝까지 사과는 안 하신다"고 말했다.


ⓒ네이트판

공개된 카톡 캡처에서 글쓴이는 주인 아주머니에게 "그쪽 말씀대로라면 교복 치마 줄이고 다니는 학생들한테도 다 그렇게 이상한 사람 취급하시면서 말씀하시냐. 제가 레깅스 입는 거랑 사춘기 남학생들이랑 무슨 관곈지 모르겠다"고 보냈다.


그러자 주인 아주머니는 "그 학생들은 어린 학생들이고 아가씨는 아가씨인데 쫄바지 같은 거 입으니까 그런거지요"라며 다음날 얼굴을 보고 환불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사연에 누리꾼들은 의견이 엇갈렸다. 몇몇 누리꾼들은 "긴 옷으로 잘 가렸는데도 왜 그러시지" "사춘기 남학생들 예비 성범죄자라는 소린가?" "별걸 다 참견 한다" "뭘 입든 본인 자유죠" "아주머니가 예민하게 반응하신 듯"이라며 글쓴이에 공감을 표했다.


반면 "여고생들 많은 독서실에 성인남자가 쫄쫄이 바지 입었다고 생각해봐요. 진짜 꼴불견입니다" "갈아입는 게 그렇게 귀찮나요" "솔직히 레깅스 좀 보기 싫긴 하다" "환불 해준다는 데 굳이 사과까지 받으려하네" "레깅스만 입으면 민망할 때 많아요 반바지라도 위에 입으세요"라는 의견도 다수 나왔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