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尹, '개 사진' 촬영지 내부 혼선..洪 "입만 열면 거짓말"(종합)

최동현 기자 입력 2021. 10. 22. 23:21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국민의힘 경선 후보는 22일 윤석열 후보와 대선캠프가 '반려견 사과 사진' 촬영지에 대해 엇갈린 해명을 한 것을 두고 "어찌 입만 열면 거짓말로 사태를 모면하려고 하느냐"고 질타했다.

홍 후보는 이에 대해 "거의 같은 시간에 본인은 토론하면서 집 근처 사무실에서 개 사과 사진을 찍었다고 했는데, 윤 후보 공보특보는 그 시간에 KBS 주진우 라이브에 나가서 그 사진은 SNS팀 직원이 윤 후보 자택에 가서 찍었다고 했다"며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집 근처 사무실서 찍은 듯"..윤희석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
홍준표 "작은 거짓말이 큰 거짓말 부르는 법..王자 부적 때와 똑같아"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경선 후보는 22일 윤석열 후보와 대선캠프가 '반려견 사과 사진' 촬영지에 대해 엇갈린 해명을 한 것을 두고 "어찌 입만 열면 거짓말로 사태를 모면하려고 하느냐"고 질타했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작은 거짓말은 큰 거짓말을 부르고 나아가 그것은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문제다. 지난 왕(王)자 부적 때와 똑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5시30분 서울 상암동 YTN 사옥에서 열린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에서 논란이 된 '개 사과' 사진에 대해 "제가 듣기로 우리 집이 아니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듯하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 사진을 누가 찍었느냐"는 유승민 후보의 질문에 "반려견을 (사무실에) 데리고 간 것은 제 처 같다"며 "사진을 찍은 것은 캠프 직원"이라고 했다. 개에게 사과를 준 사람에 대해서도 "캠프 SNS 담당 직원으로 안다"고 했다.

하지만 비슷한 시각 윤희석 캠프 공보특보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실무자가 그걸(사진) 찍으려면 집으로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해당 라디오 인터뷰는 오후 5시20분부터 35분까지 진행됐다.

윤 특보는 '실무자가 아무튼 집을 드나들어서 집에 가서 사진을 찍어온 겁니까'라는 질문에 "강아지는 집에 있는 거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잖아요"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TV토론회에서 반려견 사진 촬영지를 '집 근처 사무실'이라고 말한 사이, 윤 특보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후보의 집'을 언급해 서로 엇갈린 해명을 내놓은 듯한 외관이 만들어진 셈이다.

© 뉴스1

홍 후보는 이에 대해 "거의 같은 시간에 본인은 토론하면서 집 근처 사무실에서 개 사과 사진을 찍었다고 했는데, 윤 후보 공보특보는 그 시간에 KBS 주진우 라이브에 나가서 그 사진은 SNS팀 직원이 윤 후보 자택에 가서 찍었다고 했다"며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느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사소한 것 같지만 그건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큰 문제다. 위기가 닥치면 국민들에게 솔직하고 정직하게 사과하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캠프는 "윤 특보의 발언 취지가 잘못 전달됐고, 윤 후보의 해명이 사실에 부합한다"고 바로잡았다. 윤 특보의 발언은 "실무자가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으려면)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는 의미인데, 인터뷰 과정에서 괄호 부분이 생략돼 불필요한 오해가 생겼다는 취지다.

윤 특보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개는 집에 있으니까 직원이 개를 데려다가 사무실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집으로 와야 한다는 의미로 한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dongchoi8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