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충남도·여야 국회의원, 서산공항 예타 대상 선정 한 목소리

입력 2021. 10. 22. 23:22

기사 도구 모음

전국에서 유일하게 충남에만 없는 공항 건설을 위해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여·야 국회의원들이 한목소리를 냈다.

충남도 관계자는 22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면서 "이날 설명회에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도 간부 공무원과 지역 국회의원 8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산공항 관련 퍼포먼스, 도정 현안 및 주요 정부 예산 확보 대상 사업 설명, 지역 현안 협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에서 유일하게 충남에만 없는 공항 건설을 위해.. 도지사와 여·야 국회의원 손잡다
[백승일 기자(bluesky-mitra@hanmail.net)]
▲ 서산공항 건설을 위해 22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충남도와 여·야 국회의원들이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문 의원·박완주 의원·이명수 의원·양승조 충남도지사·홍문표 의원·김종민 의원·문진석 의원·어기구 의원     ⓒ충남도
전국에서 유일하게 충남에만 없는 공항 건설을 위해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여·야 국회의원들이 한목소리를 냈다.

충남도 관계자는 22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면서 "이날 설명회에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도 간부 공무원과 지역 국회의원 8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산공항 관련 퍼포먼스, 도정 현안 및 주요 정부 예산 확보 대상 사업 설명, 지역 현안 협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산공항은 내년 정부 예산안에 기본계획 수립비 15억 원이 포함됐고, 지난달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제6차 공항개발 종합 계획에 일반공항으로 반영돼 추진 동력을 확보했다"며 "이에 도와 지역 국회의원들은 예타 대상 사업 선정을 위해 행정력과 정치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타 대상 사업 선정을 위한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는 11월 중 개최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서산공항은 고북·해미면 일원 공군 전투 20전투 비행단 활주로를 활용, 터미널과 계류장, 유도로, 진입도로 등을 설치해 민간 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509억 원으로, 2017년 국토교통부 사전 타당성 연구 결과 비용 대비 편익이 1.32로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도와 서산시는 서산공항 필요성으로 △서해 중부권 항공 서비스 소외 지역 교통 편의 제공 △충남 혁신도시와 해미 순교성지 국제 성지 지정 등 미래 항공 수요 대응 △환황해권 성장거점 육성 등을 들고 있다.

이날 서산공항 관련 퍼포먼스는 양 지사와 참석 국회의원 전원이 ‘서산공항 예타 대상 사업 선정하라’, ‘항공 소외지역 교통 편의 제공하라’ 등의 글이 담긴 손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진행했다.

양승조 도지사는 "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충남이 대한민국 중심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면서 "내년 정부 예산을 통해 혁신도시를 완성하고, 환 황해 시대 인프라를 확충해 잠재된 성장 동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국회의원과 지방정부가 하나로 뭉쳐 청와대와 국회, 정부에 대응할 때 충남은 다시 한번 크게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승일 기자(bluesky-mitra@hanmail.net)]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