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빈 차량 침입해 금품 훔친 10대 등 8명 검찰 송치

박윤수 yoon@mbc.co.kr 입력 2021. 10. 22. 23:49 수정 2021. 10. 23. 09:45

기사 도구 모음

빈 차량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중학생들과 이들을 협박해 금품을 빼앗은 선배 등 10대 8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군 등 중학생 4명을, 특수상해와 공동공갈 혐의로 B군 등 4명을 입건해 수사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군 등 중학생 4명은 지난 7월 김포지역에서 차량 13대에 침입해 현금과 지갑 등 850여 만원 어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료사진

빈 차량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중학생들과 이들을 협박해 금품을 빼앗은 선배 등 10대 8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군 등 중학생 4명을, 특수상해와 공동공갈 혐의로 B군 등 4명을 입건해 수사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군 등 중학생 4명은 지난 7월 김포지역에서 차량 13대에 침입해 현금과 지갑 등 850여 만원 어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B군 등 4명은 A군 등을 김포 한 모텔에 감금하고 협박해 이들이 훔친 금품 중 450여 만원 어치를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에 넘겨진 10대 8명은 공동상해와 특수절도 혐의 등으로 과거 보호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윤수 기자 (yoon@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1/society/article/6309343_34873.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