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자막뉴스] "애초에 왜 건드려?"..폭행 영상에 지역사회 '발칵'

YTN 입력 2021. 10. 23. 05: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 남성이 다른 남성을 발로 차려다 제풀에 넘어집니다.

그러다 두 사람에게 둘러싸여 마구 폭행을 당합니다.

쓰러진 남성에게 계속 가해지는 발길질.

그런 상황을 지켜보던 구경꾼이 훈수합니다.

"아니, 애초에 쌍둥이를 건드렸으면 안 돼."

다른 장소에서 포착된 또 다른 영상.

이번에는 가담하는 사람만 족히 예닐곱 명입니다.

1분 남짓의 무차별 폭행 영상 두 편이 찍힌 건 지난 7월 26일, 전북 남원 지역사회 안팎에 뒤늦게 소문이 번졌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학교입니다.

운동장에서 첫 번째 싸움이 있었고, 이후 인근에서 폭행이 계속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스무 명 넘는 무리에 둘러싸여 있던 건 상근 예비역 A 씨입니다.

[A 씨 / 상근 예비역 : (제가) 옛날에 돈을 뺏었다고 그런 이유도 있고, 때렸다는 말도 나와서…. (당시) 장난치면서 때린 걸 걔들은 이 일을 어떻게든 덮으려고.]

이른바 '쌍둥이'로 지칭된 상대방은 현재 고등학생입니다.

이들은 초등학생 시절 당시 고3이던 A 씨에게 2만 원을 뺏기는 등 수시로 괴롭힘을 당한 게 화가 나 그랬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상만 봐서는 일방적 폭행처럼 보일 수 있지만, 양측이 맞붙은 쌍방 폭행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연루된 사람들의 신원을 비롯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 : 여승구

화면제공 : 시청자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