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변기에 고양이 모래 버리지 마세요, 제발" 아파트에 무슨 일이?

최서윤 기자 입력 2021. 10. 23. 07:00 수정 2021. 10. 25. 10:14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공동주택)에 '고양이 모래를 변기에 버리지 말라'는 안내문이 부착돼 쓰레기 처리 방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반려동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고양이 화장실용 모래를 변기에 한꺼번에 버리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하수관이 막혀 대형 공사를 하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업체, 변기에 두부모래 버려도 된다 홍보
한꺼번에 버리면 배수관에 모래 쌓여 공사해야
화장실 변기 쳐다보는 고양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 뉴스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공동주택)에 '고양이 모래를 변기에 버리지 말라'는 안내문이 부착돼 쓰레기 처리 방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반려동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고양이 화장실용 모래를 변기에 한꺼번에 버리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하수관이 막혀 대형 공사를 하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최근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안내문을 통해 "고양이 모래(두부모래 등)가 물에 녹는다는 선전으로 변기나 배수구로 버리는 사례가 많다"면서 "현재 지하 배수로관이 막혀 하루가 멀다 하고 관리직원이 오물을 뒤집어쓰며 배수관을 뚫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고양이 모래가 다량으로 누적돼 하수관이 막혔다"며 "물이 역류하고 바닥이 오물로 범벅이 돼 약 250만원 가량 들여서 건물 하수관 교체 공사를 시행했다"는 글이 올라오는 등 고양이 모래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다.

고양이 모래를 변기에 버리지 말라는 안내문(독자 제공)과 두부 모래 자료 사진 © 뉴스1 최서윤 기자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고양이 모래를 변기나 하수구에 버리지 말 것을 당부했다.

친환경 성분으로 주목 받고 있는 두부모래에는 콩 비지, 전분 등이 들어있다. 이에 일부 업체들은 두부모래가 물에 녹기 때문에 변기에 버려도 된다고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소량이 아닌 다량으로 변기나 하수구에 버리면 배수관이 막힐 수 있다.

아파트, 오피스텔 등 공동 건물의 경우 위층에서는 안 막히지만 내용물이 내려가면서 점점 쌓여 아래층에서 피해를 보는 일이 생긴다. 이 때문에 고양이 모래는 되도록 변기가 아닌 종량제 봉투나 불연성 폐기물 마대에 버려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업계 관계자는 "두부모래의 경우 소량씩 변기에 버려도 이상이 없을 수 있다"며 "하지만 모래 업체에서 홍보하는 소량이라는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 국내 하수도 배관의 상태도 제각각이어서 언제든지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변기보다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 앱 '내손안의 분리배출' 화면 갈무리 © 뉴스1

벤토나이트 모래의 경우 고양이 소변 등 액체와 접촉하면 원래 부피보다 몇 배 팽윤하는 성질이 있어서 변기에 버리면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에 환경부에서는 '내손안의 분리배출' 앱 등을 통해 고양이 모래(벤토나이트 등)는 불연성 종량제 마대를 구입해 배출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이는 흙을 버리는 방법과 같다. 반려동물의 배설물 또는 배설물이 섞인 모래는 일반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릴 것을 권장하고 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고양이 모래를 쓰레기봉투에 가득 채우면 부피가 크고 무거워서 환경미화원 분들이 치울 때 힘들 수 있다"며 "모래 판매 업체들도 두부모래가 물에 녹는다고만 홍보하지 말고 주의사항을 눈에 띄게 표기해 잘 버릴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이 모래 분리배출 방법은 지자체 조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니 자세한 사항은 각 구청 또는 주민센터에 확인하면 된다.

벤토나이트 모래 위에서 볼 일 보는 고양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 뉴스1 최서윤 기자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news1-100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