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차량 운행 제한된다

전원 기자 입력 2021. 10. 23. 07:58

기사 도구 모음

전라남도는 겨울철 미세먼지를 감소시켜 깨끗한 대기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12월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12월1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인 Δ당일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 50㎍/㎥ 이상 Δ다음날 평균 농도 50㎍/㎥ 이상 예측 등 상황이 발생하면, 저공해 조치를 시행하지 않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전면 금지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남도, 12월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대상
한국환경공단 직원들이 30일 서울 동호대교 남단에서 전광판을 통해 주행 중인 차량 배출가스를 원격 단속하고 있다. 2020.11.3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는 겨울철 미세먼지를 감소시켜 깨끗한 대기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12월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12월1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인 Δ당일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 50㎍/㎥ 이상 Δ다음날 평균 농도 50㎍/㎥ 이상 예측 등 상황이 발생하면, 저공해 조치를 시행하지 않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전면 금지된다.

운행제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위반차량은 3회 경고 후 4회부터 과태료 10만원(1일1회)을 부과할 방침이다.

단속은 시군 주요 도로변 86개 지점 102개 운행제한 단속카메라로 이뤄진다.

다만 긴급자동차,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 차량, 매연저감장치 장착 불가차량, 영업용 차량, 저공해조치 완료 차량은 단속에서 제외한다. 주말 및 공휴일에는 운행제한을 하지 않는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여부는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은수 도 환경산림국장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대부분을 차지하는 노후 경유차는 겨울철 초미세먼지 농도를 높이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전남의 맑고 깨끗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노후경유차 지원사업을 확대, 빠른 시일 내 개선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을 비롯해 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세종 등 6개 광역자치단체는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단속한다.

시·도별로 운행제한 조건 및 제외 대상 등 단속 조건이 다르므로 타 지역 이동 시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누리집 등을 통해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junw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