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이재명 조폭 연루' 주장하던 이들, 게시물 잇따라 삭제했나

배민영 입력 2021. 10. 23. 08:01 수정 2021. 10. 23. 10:05

기사 도구 모음

성남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출신으로 알려진 박철민(구속)씨와 보수 유튜버 등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자료들이 잇따라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의 돈다발 사진은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이재명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근거로 활용했던 그 사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권양숙 여사 예방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남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출신으로 알려진 박철민(구속)씨와 보수 유튜버 등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자료들이 잇따라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고발을 당하자 자진 삭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씨가 페이스북에 2018년 11월21일과 25일 올린 게시물 2건이 자취를 감췄다. 박씨는 21일 “1년 전 정장 한 벌 사서 한분 한분 찾아뵙고 조언 얻어 광고회사 창업, 렌트카 동업, 라운지bar(바) 창업”이라며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고, 이제는 이래저래 업체에서 월 2000만원의 고정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적었다. 게시물엔 5만원권, 1만원권 지폐 여러 다발과 명함을 찍은 사진도 물렸다. 25일엔 그보다 더 많은 돈다발을 테이블 위에 늘어놓은 사진과 함께 투자자를 모집하는 글을 올렸다.

박씨의 돈다발 사진은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이재명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근거로 활용했던 그 사진이다. 조폭 출신 박씨가 SNS에 올린 사진과 동일한 것임이 7시간 만에 드러나며 야권에 역풍으로 작용했다. 박씨는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지난 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김용판 의원의 경기도 국정감사 돈다발 사진자료'를 제시하는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을 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씨의 변호인 장영하 변호사가 지난 18일 올렸던 게시물도 현재 보이지 않는다. 장 변호사는 박씨가 작성했다는 사실확인서와 진술서를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여기엔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박씨가 직접 이 후보에게 20억원을 전달했다는 내용도 들어있다. 장 변호사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사실확인서와 진술서를 언론에 공개하며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익명의 시민들이 이날 ‘대한민국의 건전한 정치발전을 염원하는 시민’ 명의로 박씨와 장 변호사, 가로세로연구소 등 유튜브 채널 운영자들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여권 관계자는 “동종의 범죄로 실형을 받고 수감돼 있는 박씨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의혹을 제기해놓고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가자 게시물을 삭제한 것 아니겠나”라며 “허술하기 짝이 없는 주장으로 공작정치를 일삼은 만큼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