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홍준표 "기상천외 여론조사 고집하면 중대 결심할 수도"

박준호 입력 2021. 10. 23. 10:4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3일 본경선 여론조사 문구를 둘러싼 신경전과 관련해 "네 사람 중 누가 경쟁력이 있는지 조사하는 방식만이 올바른 여론조사 방식"이라며 "끝까지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과 경쟁력을 묻는 여론조사를 하면서 1대1로 4자를 조사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이 없는 일"이라며 "그러면 그 조사에서 마이너스가 나오는 후보는 당원 득표에서 그만큼 마이너스를 해야 하냐"고 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4명 중 누가 경쟁력 있는지 조사만이 올바른 방식"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2021.10.18.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3일 본경선 여론조사 문구를 둘러싼 신경전과 관련해 "네 사람 중 누가 경쟁력이 있는지 조사하는 방식만이 올바른 여론조사 방식"이라며 "끝까지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과 경쟁력을 묻는 여론조사를 하면서 1대1로 4자를 조사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이 없는 일"이라며 "그러면 그 조사에서 마이너스가 나오는 후보는 당원 득표에서 그만큼 마이너스를 해야 하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전혀 분별력없는 여론조사를 하겠다는 뜻은 처음부터 윤 후보를 만들기 위한 기망적인 책략에 불과하다"며 "지난번 역선택 논란때부터 특정후보 편들기 라는 여론의 질타를 받았는데 이젠 그만 하시라"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아울러 "지난주 이낙연 후보 대전 선대위원장께서 민주당을 버리고 우리 캠프로 온 것을 기화로 급격히 이낙연 후보 지지층이 홍준표로 오고 있다"며 "품행제로 이재명 후보로는 대한민국을 다시 재건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고들 한다"고 전했다.

이어 "경선뿐만 아니라 이제 본선에도 탄력이 붙기 시작했다"며 "함량 미달 후보를 제치고 본선에 진출하여 원팀으로 정권교체 하여 나라를 정상화 시키고 선진국시대의 원년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