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중국 헝다그룹, 부동산→전기차 중심 재편 계획

최온정 기자 입력 2021. 10. 23. 18:24 수정 2021. 10. 24. 22:47

기사 도구 모음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를 간신히 벗어난 중국 헝다(恒大) 그룹이 전기차 위주로 사업을 재편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2일 중국 관영 증권시보는 이날 밤 쉬자인(許家印) 헝다 회장이 회사 내부 회의에서 부동산 사업 축소를 골자로 한 회사 사업 재편 방향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향후 10년 안에 헝다를 전기차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회사로 변화시키겠다는 게 쉬 회장의 복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를 간신히 벗어난 중국 헝다(恒大) 그룹이 전기차 위주로 사업을 재편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2일 중국 관영 증권시보는 이날 밤 쉬자인(許家印) 헝다 회장이 회사 내부 회의에서 부동산 사업 축소를 골자로 한 회사 사업 재편 방향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향후 10년 안에 헝다를 전기차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회사로 변화시키겠다는 게 쉬 회장의 복안이다.

중국 장쑤성 쑤저우의 타이창에서 헝다 그룹이 진행하다가 중단한 문화관광성시의 건설 현장을 22일 드론으로 촬영한 모습. 2021.10.23/연합뉴스

헝다차는 지난 2019년 설립됐다. 작년 말까지 투입된 자금은 474억 위안(약 8조8000억원)에 달했지만, 아직 단 한 대의 자동차도 생산하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그간 중국 매체들은 헝다가 전기차 사업을 갓 시작한 샤오미(小米)에 헝다차를 파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쉬 회장의 이번 발언은 중국 매체의 보도를 뒤집고 자회사인 헝다차를 매각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 과정에 부동산 사업 규모는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쉬 회장은 지난해 7천억 위안(약 129조원)이던 부동산 사업 매출이 10년 이내에 2000억 위안(약 36조9천억원) 수준으로 70% 이상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헝다는 23일 지급 유예기간 종료를 앞둔 지난 21일 8천350만 달러(약 985억원)의 달러화 채권 이자를 가까스로 상환하면서 일단 공식 디폴트 위기를 모면했다. 하지만 자금난으로 헝다의 건설 사업이 대부분 중단되면서 갚아야 할 빚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