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尹, 개 사과 논란에 책임당원 문자.."공격거리 될 수 있다 느끼고 경계"

김민성 기자 입력 2021. 10. 23. 23:1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23일 이른바 '전두환 전 대통령 두둔', '개 사과' 파문에 대해 "어떤 것도 저들의 공격거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고 더 경계하고 더 단련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와 함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배임죄를 제외한 채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것에 대해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수사를 하지 않겠다는 대국민선언과 다름없다"며 '깡통기소'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동규 배임죄 제외 기소엔 "이재명 수사 않겠단 대국민선언"
"살아있는 권력과 싸워 늘 검증 시간..약점 있다면 싸웠겠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2021.10.23/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23일 이른바 '전두환 전 대통령 두둔', '개 사과' 파문에 대해 "어떤 것도 저들의 공격거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고 더 경계하고 더 단련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책임당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최근에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더 진중하게 가다듬고 더 치열하게 싸우겠다"고도 했다.

이는 윤 후보의 이번 논란에 대한 거듭된 반성의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다만 한편으로는 자신의 잘못을 공격거리 정도로 축소하는 것으로 읽혀 '여전히 자기 반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살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윤 후보는 이와 함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배임죄를 제외한 채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것에 대해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수사를 하지 않겠다는 대국민선언과 다름없다"며 '깡통기소'라고 비판했다.

또 자신에 대해 "살아있는 부패권력과 싸워온 인생자체가 늘 검증의 시간이었다. 약점이 있으면 살아있는 권력과 싸울 수 있었겠나"라며 '고발 사주 의혹' 등에 있어 본인과 관련이 없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m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