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종인 "안철수, 손바닥 뒤집듯 말 바꾸는데 대권은 무슨"

김일창 기자 입력 2021. 10. 24. 16:08 수정 2021. 10. 24. 18:13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출되면 내 개인적으로 후보에 대한 자질 검증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내가 당 선대위에 합류하는 것을 두고 말이 많은데 나는 확신이 없으면 행동하지 않는다"며 "후보가 선출되면 그 후보에게 지금 우리나라가 당면한 과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등을 묻고 이를 토대로 나름대로 확신이 서면 그때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후보 선출되면 개인적으로 검증..확신 서면 당 합류"
"김동연, 안철수와 다른 사람..대선 완주하면 상당한 파급력"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가진 조찬 회동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출되면 내 개인적으로 후보에 대한 자질 검증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내가 당 선대위에 합류하는 것을 두고 말이 많은데 나는 확신이 없으면 행동하지 않는다"며 "후보가 선출되면 그 후보에게 지금 우리나라가 당면한 과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등을 묻고 이를 토대로 나름대로 확신이 서면 그때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오찬을 함께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와 특별히 나눈 이야기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윤석열 후보 외에 다른 후보가 선출될 시 김 전 위원장 영입을 위한 포석의 성격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김 전 위원장 측근들은 홍준표 후보가 선출될 시 김 전 위원장의 합류가 사실상 어렵다고 분석한다.

김 전 위원장은 "다른 후보는 무슨 다른 후보냐"라며 "상상력의 나래를 펼치는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다"라고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의 선출 가능성이 가장 크고, 선출된다면 대통령 당선 가능성은 60~70%라고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대권 도전에 대해서는 "자신이 한 말을 그렇게 손바닥 뒤집듯이 하는 사람이 대권 도전에 나선다고 어떤 영향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르면 31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위원장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대선 출마를 안 하겠다고 했고 정권교체를 위해 뭐라도 하겠다는 사람이었다"며 "그런데 갑자기 대권에 나선다고 하는데 이런 사람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결이 완전히 다른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새로운 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를 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서는 "우리 정치에 주는 파급력이 상당할 것"이라며 "시작이 늦어서 이번 대선에서는 쉽지 않겠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영향력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안 대표는 영향력이 없고 김 전 부총리는 자신의 길을 가면서 완주하는 것이 옳은 방향"이라며 가능성이 적다고 내다봤다.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