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명·낙은 웃으며 포옹..지지자들은 "이재명 사퇴" "원팀 없다" 분열

이준성 기자 입력 2021. 10. 24. 17:01 수정 2021. 10. 24. 18:08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쟁을 치렀던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후보 선출 이후 14일 만인 24일 첫 만남을 가졌다.

이에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찍지 마라" "이재명한테 얼마 받고 그러는 거냐" 등을 외치며 맞대응했고, 물리적인 충돌까지 이어지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입장하는 이 후보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뒤엉키며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이 전 대표의 한 지지자는 이 후보를 향해 달려들며 물리적으로 충돌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입장 도중 지지자들과 뒤엉키며 물리적 충돌도.."결선 왜 안 하냐"
이낙연 지지자들 100여명 운집..이재명 지지자들과 거친 설전·물리적 충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4일 오후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앞에서 회동에 앞서 포옹하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쟁을 치렀던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후보 선출 이후 14일 만인 24일 첫 만남을 가졌다.

두 사람은 악수에 이어 포옹하며 '원팀'의 훈훈한 모습을 보였지만, 동시에 현장에 모인 양측 지지자들은 서로에게 욕설을 하고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는 등 분열된 모습이 연출됐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만나기로 한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 일대는 회동 시작되기 1시간 전부터 이 전 대표와 이 후보의 지지자들로 가득찼다.

이 자리에 모인 이 전 대표의 지지자 100여명은 '민주당은 죽었다' '우리는 원(won't)팀' '사사오입 철회하라' '부정선거 민주자멸' 등의 피켓을 들고 "이재명은 사퇴하라" "송영길은 사퇴하라" 등을 시종일관 외쳤다. 한 지지자는 이 후보의 욕설 영상을 음향 장치에 연결해 재생하면서 이 후보의 지지자들을 도발하기도 했다.

이 후보를 지지하는 유튜버들 10여명이 핸드폰을 꺼내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의 이같은 피켓 시위를 실시간으로 촬영했다. 이에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찍지 마라" "이재명한테 얼마 받고 그러는 거냐" 등을 외치며 맞대응했고, 물리적인 충돌까지 이어지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이낙연 전대표와 회동장소인 종로구 안국동의 찻집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날 오후 2시 49분 이 후보가 회동 장소에 도착하자 이미 험악했던 현장의 분위기가 극으로 치달았다. 입장하는 이 후보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뒤엉키며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이 전 대표의 한 지지자는 이 후보를 향해 달려들며 물리적으로 충돌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그는 목에 핏대를 세우며 이 후보에게 "왜 결선을 안 하냐"고 소리쳤다.

이윽고 오후 2시 56분, 이 전 대표가 도착하자 정반대의 상황이 연출됐다. 100여명의 지지자들은 이 전 대표가 입장하자 "이낙연"을 연호하며 그를 환영했고, 이 전 대표는 손을 들어보이며 밝은 미소로 화답했다.

이 전 대표가 도착하자 대기하고 있던 이 후보가 찻집 앞으로 나와 그를 반겼다. 둘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의 양손을 굳게 잡고 미소를 지었다. 곧이어 이 전 대표가 이 후보를 향해 양팔을 벌렸고, 이 후보가 환하게 웃으며 품에 안기는 화기애애한 모습이 연출됐다.

오후 3시 5분쯤에 시작한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와의 비공개 회담은 30분이 지난 오후 3시 35분에 끝났다. 둘은 미소를 머금은 채 회동장을 나섰고, 두손을 꼭 잡은 채 바깥에서 대기하던 지지자들 사이를 뚫고 나갔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의 차량까지 그를 배웅했으며, 둘은 떠나기 전 다시 한번 뜨거운 악수를 나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이낙연 전 대표와 회동 후 차에 탄 이 전 대표를 배웅하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js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