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野 여론조사 '잡음'..尹측 "절충안 가능", 洪측 "그런거 없다"

김일창 기자 입력 2021. 10. 24. 17:2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뽑는데 50% 비율로 반영되는 일반인 여론조사에서 각 캠프가 문항을 두고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결단에 관심이 쏠린다.

24일 국민의힘과 각 후보 캠프의 입장을 종합하면 윤석열 후보 측은 '이재명 대 국민의힘 후보' 일대일 가상대결을 주장하지만, 홍준표 후보 측은 '국민의힘 후보로 누가 가장 경쟁력 있나'를 묻는 경쟁력 조사를 주장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대일 가상대결' 尹측 "4지 선다형 한다면 정권교체 찬반 물어야"
洪측 "선관위, 역선택 안 넣겠다고"..선관위, 26일 회의서 결단할 듯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대선 후보 본경선 진출자 4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뽑는데 50% 비율로 반영되는 일반인 여론조사에서 각 캠프가 문항을 두고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결단에 관심이 쏠린다.

24일 국민의힘과 각 후보 캠프의 입장을 종합하면 윤석열 후보 측은 '이재명 대 국민의힘 후보' 일대일 가상대결을 주장하지만, 홍준표 후보 측은 '국민의힘 후보로 누가 가장 경쟁력 있나'를 묻는 경쟁력 조사를 주장하고 있다.

선관위 산하 여론조사전문가위원회는 지난 15일 상견례 후 22일과 이날 잇따라 만나 여론조사 문항에 대한 각 캠프의 입장을 청취했다.

그러나 가상대결과 후보 적합도를 주장하는 캠프 간 이견이 상당해 의견을 조율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남은 건 당 선관위의 결정뿐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선관위는 오는 26일 회의에서 여론조사 문항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더 미뤘다가는 여론조사 시행에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윤 후보 측은 '절충안'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4지 선다형'의 후보 적합도 문항을 채택한다면 '정권교체 찬반 여부'를 먼저 묻자는 내용이다. 응답자가 정권교체에 찬성하는 경우 그대로 후보 적합도 질문에 들어가고, 반대의 경우 질문 자체를 하지 않는 식이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일대일 가상대결은 역선택을 방지하기 위해서였다"며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 4지 선다형 질문을 할 때 먼저 정권교체 찬반 여부를 물어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 후보 측은 '절충안' 자체가 성립될 수 없다며 4지 선다형 경쟁력 조사를 고수한다. 홍 후보 측 관계자는 "선관위가 지난 9월5일 이미 모든 여론조사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의결했다"며 "윤 후보 측이 주장하는 것 자체가 '절충안'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언론·미디어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당원투표는 한 번만 투표하는 데 여론조사는 왜 네 번을 투표해야 하냐"며 "상식에 반하려는 짓을 하려니까 내가 어처구니가 없는 것이다"고 말했다.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