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단독]녹취록에 담긴 사직서 종용..'정 실장' 8번 등장

홍지은 입력 2021. 10. 24. 19:09 수정 2021. 10. 24. 20:07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A 오늘은 곧바로 대장동 의혹 단독 보도부터 시작합니다.

저희가 취재했던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사장은 외압을 못 견뎌 중도 사퇴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이를 뒷받침할 중요한 녹취를 ‘단독’ 입수했습니다. 

유동규 당시 기획본부장에 이어 2인자, 그래서 ‘유투’라고 불리던 인물과 황 전 사장간에 오간 대홥니다.

주목되는 부분은이 녹취파일에 유동규 씨와 함께 여러번 거론된 '정실장'이란 인물입니다.

바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최측근으로 인정한 정진상 당시 정책실장이라고 황 전 사장은 주장합니다.

저희가 지금부터 공개하는 내용 들어보시고 이게 어떤 의미인지도 짚어드리겠습니다.

먼저 홍지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공모준비가 한창이던 지난 2015년 2월 6일, 오후 3시 10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던 유모 씨가 황무성 사장 집무실로 찾아옵니다.

그리고는 사직서를 요구합니다.

유동규 전 본부장을 만나보겠다고 하지만 막무가내입니다.

[황무성 /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어쨌거나 하여튼 내가 유동규를 한 번 만날게"

[유모 씨 /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아니 주세요"

그 뒤로도 집요하게 사직서를 요구하는 유 씨.

[황무성 / 전 사장]
"그거 써주는 게 중요한 거야 지금? 당신 목적이 그건 거 같아. 그건 아무 것도 아니야."

[유모 씨 / 전 개발사업본부장]
"그걸 써주십시오, 왜 아무것도 아닌 걸 못써 주십니까."

황 사장은 사직서를 쓰더라도 시장에게 주겠다며 제출을 거부합니다.

[유모 씨 / 전 개발사업본부장]
"아, 쓰세요."

[황무성 / 전 사장]
"내가 써서줘도 시장한테 갖다 써서주지 당신한테는 못주겠다, 정말. 시장한데 갖다줘, 시장한테."

그러면서 사직서를 받아오라는 배후로 유동규와 함께 '정 실장'을 거론합니다.

[황무성 / 전 사장]
"아, 당신한테 떠다 미는 거야?"

[유모 씨 / 전 개발사업본부장]
"그러고 있어요. 그러니까 양쪽 다."

[황무성 / 전 사장]
"그래? 정 실장도 그러고 유동규도 그러고?"

[유모 씨 / 전 개발사업본부장]
"예"

황무성 전 사장은 정 실장이 당시 정진상 정책실장을 뜻한다고 밝혔습니다.

[황무성 / 전 사장]
"당신 말이 왔다갔다 하거든, 정이라고 했다가 유라고 했다가."

[유모 씨 / 전 개발사업본부장]
"정도 그렇고, 유도 그렇고 양쪽 다 했다니까요."

40분간 대화에서 사직서 독촉은 14차례나 이어지고, 유동규 전 본부장은 12번, 정 실장은 8번 등장합니다.

정진상 전 정책실장은 "대표 사퇴 문제를 본부장과 상의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유 씨와 대표 사퇴 문제를 상의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중요한 선거공약이나 정책을 챙기는 게 주요 업무인데 산하기관 일에 일일히 개입할 여력도 없고 그렇게 일처리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채널A는 유모 씨의 해명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변을 들을 수 없었습니다.

검찰은 오늘 황 전 사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채널A 뉴스 홍지은입니다.

영상취재 : 권재우
영상편집 : 이혜진

홍지은 기자 rediu@dong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