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이재명 37.5% 윤석열 33.6%..양자대결 오차범위 내 접전ㅣKSOI

유혜은 기자 입력 2021. 10. 25. 12:02 수정 2021. 10. 25. 13: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과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모두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25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TBS 의뢰로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 후보는 37.5%, 윤 전 총장은 33.6%로 나타났습니다. 지난주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37.1%)이 이 후보(35.4%)보다 앞섰지만 다시 상황이 바뀐 겁니다. 전주와 비교하면 이 후보는 2.1%p 상승했고, 윤 전 총장은 3.5%p 하락했습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3.9%p입니다. 다른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21.1%, 지지 후보 없음은 6.1%였습니다.

윤 전 총장의 경우, 전 대통령인 전두환 씨 옹호 발언과 이른바 '개 사과'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씨가 쿠데타와 5.18을 빼면 정치는 잘했다'는 발언에 대해 사과한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와 홍 의원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오차 범위 내에 접전 양상이 나타났습니다. 이 후보는 36.7%, 홍 의원은 34.8%로 나타났습니다. 지난주 조사에서는 홍 의원(35.9%)이 이 후보(34.6%)를 앞섰습니다. 전주와 비교하면 이 후보는 2.1%p 올랐고, 홍 의원은 1.1%p 떨어졌습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9%p입니다.

가상 다자대결에서도 이 후보가 앞섰습니다. 윤 전 총장을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상정한 경우 이 후보 33.6%, 윤 전 총장 30.0%, 심상정 정의당 후보 3.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8%,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1% 순이었습니다.

홍 의원을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상정했을 땐 이 후보 33.2%, 홍 의원 26.3%, 심 후보 4.6%, 안 대표 3.6%, 김 전 부총리 2.5% 순이었습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KSOI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