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KT "먹통 이유 디도스 공격아냐" 번복..네트워크 설정 오류때문(종합)

한재희 입력 2021. 10. 25. 12:41 수정 2021. 10. 25. 15:11

기사 도구 모음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25일 오전 11시 20분쯤부터 30분 넘게 전국적으로 서비스 장애를 겪었다.

이날 낮 12시쯤 대부분 KT 인터넷 서비스가 정상화됐지만 일부 지역에선 복구가 늦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 발생 직후인 12시쯤에 KT 측은 "오전 11시쯤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해 신속히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 인터넷 먹통 사태 발생
KT 로고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25일 오전 11시 20분쯤부터 30분 넘게 전국적으로 서비스 장애를 겪었다. 이날 낮 12시쯤 대부분 KT 인터넷 서비스가 정상화됐지만 일부 지역에선 복구가 늦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점심 시간 인근에 ‘먹통사태’가 발생해 이용자들이 식당에서 ‘QR체크인’을 할 수 없었고, 상점의 결제 시스템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인터넷 검색부터 증권거래시스템 등 KT 인터넷 전반에 걸쳐 서비스가 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가입자는 일반 전화통화도 되지 않아 불편함을 호소했다. 문의하는 이용자들이 몰려서 KT 고객센터도 ‘먹통’이 돼 불편이 가중됐다.

문제 발생 직후인 12시쯤에 KT 측은 “오전 11시쯤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해 신속히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순서대로 회복 중“이라며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원인 파악을 한 뒤 오후 2시쯤 KT에서는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됐다”면서 “통신 장애로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정정했다.

경찰은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청 사이버수사대에서 피해와 공격 규모를 조사 중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