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5·18은 북한군 소행'..청소년 10명 중 9명 '가짜뉴스' 믿는다

이수민 기자 입력 2021. 10. 26. 05:07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 청소년 10명 중 9명은 5·18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가짜뉴스를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5·18기념재단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진행한 '2021년 청소년 5·18 인식조사'에 따르면 중·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조사대상 청소년 중 10.9%만이 가짜뉴스를 인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내용 비판 의식 없이 사실로 받아들여
"코로나19 유행으로 5·18교육 여건 위축된 결과"
지난해 5월6일 오후 광주시청 인근 사거리에서 한 보수 성향 유튜버가 차량 위에 올라가 "가짜 5·18유공자가 있다"며 오월 단체 회원들을 도발하고 있다.2020.5.6/뉴스1 © News1DB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대한민국 청소년 10명 중 9명은 5·18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가짜뉴스를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5·18기념재단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진행한 '2021년 청소년 5·18 인식조사'에 따르면 중·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조사대상 청소년 중 10.9%만이 가짜뉴스를 인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국민의 경우 5·18가짜뉴스를 61.6%가 인지하고 있는 것과 큰 차이가 난다.

인터넷 상에는 '5·18 유공자 명단에 가짜가 있다', '5·18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의 소행이다'와 같은 가짜뉴스가 여전히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어 청소년들의 왜곡된 역사의식 형성에 우려가 더해진다.

청소년들은 또 허위사실유포 처벌 등 개정된 5·18특별법에 대한 인식도 매우 낮은(38.4%) 것으로 조사됐다.

청소년들의 사회·정치 문제 토론 경험 또한 38.5%로 매년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청소년이 선호하는 교육매체는 '영화 및 다큐멘터리'가 69.2%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현장학습(44.3%)이 꼽혔다.

5·18기념재단은 지난 2000년부터 미래세대의 주역이 될 청소년을 대상으로 5·18민주화운동 교육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5·18민주화운동을 올바르게 전달하기 위한 교과서·활동지·급별 영상·각종 교구 등을 제작해 보급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5·18교육에 대한 다각적 방법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제8조는 5·18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5년 이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시·도에 거주하고 있는 청소년(중학교 2학년·고등학교 2학년) 1105명을 대상으로 지역·학교급(계열 포함)을 고려한 비례할당을 적용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우편조사로 진행되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9포인트로 통계 분석 전문프로그램 SPSS(Statistics Package for Social Science) for Win에 의해 분석했다.

breath@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