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현장연결] 김총리 "접종완료자 중심 일상회복 폭 넓혀갈 것"

보도국 입력 2021. 10. 26. 09:27 수정 2021. 10. 26. 09:3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조금 전 현장 함께보시겠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우리 모든 국민들이 염원하셨던 전 국민 70% 접종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했습니다.

이제는 전 국민 80% 접종 완료를 위해서 앞으로 달려갈 것입니다.

이에 힘입어서 하루 신규 확진자 숫자가 4차 대유행 초기 그런 수준으로 좀 떨어졌습니다.

그리고 일부 언론에 보도됐습니다마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일상회복에, 그것도 단계적 일상회복에 나설 수 있겠다라는 그런 여건은 마련된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것은 결국 국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고 동참해 주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어제 있었던 공청회를 통해서 단계적 일상회복의 청사진 초안이 공개됐습니다.

이에 대해서 또 활발한 논의가 이어져서 최종적인 정부의 입장은 이번 금요일 중대본회의에서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중심으로 더 많이 듣고 또 아마 곳곳에서 이 정책에서 조금 소외된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고 이행 계획에 최대한 반영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변화를 시작하는 순간이 가장 위험한 시기라는 것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습니다.

특히 일상으로의 예정이 시작되더라도 방역에 대한 경각심은 오히려 더 높아져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충고입니다.

각 부처와 지자체는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 속에서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그런 방역망을 가다듬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랜 코로나 대유행 과정에서 누적된 피로감을 호소하는 현장 인력의 근무 여건 다시 한번 꼭 챙겨봐주십시오.

또 개선할 점이 있으면 과감히 개선해 주시고 건의할 부분은 건의해 주시면 되겠습니다.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를 맞아서 섣부른 기대감에 들뜬 일부 젊은 층들이 방역수칙을 위반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그런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도 국내 체류 외국인이나 젊은이들의 예방 접종률은 충분치 않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상 회복의 여정을 시작하기도 전에 새로운 집단감염의 고리가 지역사회 곳곳에 생겨나는 일은 없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방역 당국은 지자체와 함께 외국인 밀집지역이나 인파가 몰리며 방역수칙이 무너지기 쉬운 파티 등 주점, 유흥시설 등에 대한 현장점검과 방역관리에 총력을 기울여주시기 바랍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이 차질 없이 진행되려면 지속가능한 의료대응체제를 갖추고 백신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지난주 목요일 서울에서 재택치료를 받던 환자 한 분이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 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서 일상회복 과정에서 의료대응의 한 축을 담당해야 할 재택치료에 대해서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습니다.

재택치료는 무엇보다도 환자의 안정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시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방역당국은 각 지자체별로 재택치료 추진 상황 전반을 다시 한번 점검해 주시기 바랍니다.

재택치료 대상자의 선정, 응급상황 발생 시 환자 이송 체계 등 실제 현장에서의 대응절차 하나하나를 꼼꼼히 확인하고 필요하다면 보완책을 신속히 강구해 줄 것을 강력히 당부드립니다.

국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 덕분에 그 어느 나라보다 빠른 속도로 전 국민 70% 접종 완료 목표는 달성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이러한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일상회복 폭을 넓겨가되 아주 단계적으로, 점차적으로 시행하겠습니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의 심도 깊은 논의, 또 접종 증명과 음성 확인제를 다음 달부터 시행할 수 있도록 그렇게 준비해 나가겠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이 제도가 미접종자들을 차별하거나 건강상의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하지 못하신 분들 그런 분들에게 불이익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듣고 우리 공동체 전체 일상회복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균형감 있게 그렇게 제도를 설계하고 운영해 나가겠습니다.

이른 시기에 접종을 완료하여 면역력이 떨어지고 있는 국민들을 위한 추가 접종도 신속히 추진해야 하겠습니다.

이미 고위험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면역 저하자 그리고 접종을 일찍 시작하신 75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추가 접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 148만여 명에 달하는 얀센 백신 접종자를 포함한 일반 국민들의 추가 접종 계획도 신속히 수립하겠습니다.

질병청은 전문가 의견 등을 충분히 수렴하여 계획을 조속히 발표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