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공수낙하 함께 한 노태우·전두환..50년 단짝의 끝은 씁쓸 [노태우 별세]

현일훈 입력 2021. 10. 26. 14:48 수정 2021. 10. 26. 15: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태우ㆍ전두환 전 대통령이 육군 준장시절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1970년대 중반의 일이다. 당시 공수여단장이었던 노태우 전 대통령은 난생 처음으로 공수낙하를 해야 했다. 위관 시절 공수단에서 근무했던 그였지만 정작 공수교육은 받지 못한 상태였다. 사십줄의 노 전 대통령으로선 까마득한 부하들과 함께 훈련받는 게 고역이었다. 게다가 직전에 인접 부대의 여단장이 착지 과정에서 쓰러져 정신을 잃는 일까지 있었다. 긴장한 건 당연했다. 그런 노 전 대통령을 위해 함께 뛰어내린 이가 있으니 바로 전두환 전 대통령이었다. 전 전 대통령은 당시 제1공수 특전단장이었다. 주변에선 “두 사람의 우정”이라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일생에서 떼놓을 수 없는 인물이 전 전 대통령이다. 노 전 대통령 스스로 “우리 두 사람은 우정과 동지애가 유난히 강했는데 공인이 되어서도 마찬가지”라며 “다른 사람들에게서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특수한 관계”라고 규정했다. (노태우 육성회고록)

1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있는 민정당 대통령 후보 지명대회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후보로 선출된 노태우 민정당 대통령 후보의 손을 치켜들고 환호하고 있다. [중앙포토]

두 사람이 만난 건 1952년 1월 신설된 4년제 육군사관학교에 함께 입교하면서다. 육사 11기로 200여 명이 동기였다. 64년 3월엔 두 사람이 주축이 돼 육사 출신의 결사 조직인 ‘하나회’를 꾸렸다. "나라의 기둥은 우리다"가 창설 구호였다. 두 사람은 리더이자 가장 친한 친구였다. 79년 10월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하자 12ㆍ12 쿠데타도 함께 감행했다.

노 전 대통령은 전 전 대통령의 자리를 네 차례 이어받았다. 대령 시절 서종철 육참총장의 수석부관(70년 1월), 그리고 장군이 돼 청와대 경호실 작전차장보(78년 1월), 국군보안사령관(80년 8월), 그리고 민정당 총재(87년 8월)였다. 물려받은 건 아니지만, 대통령직도 이어받았다. 노 전 대통령은 이런 ‘인수·인계’ 관계에 대해 “전 전 대통령은 일이 벌어지면 누구보다 먼저 뛰어가는 스타일이어서 기회도 많지만, 운이 좋지 않으면 쓰러지는 경우도 있을 거 아니냐. 쓰러지지 않도록 내가 중심 잡는 역할을 맡다 보니 그런 것”이라며 “성격이 묘하게 상호보완적이었다. 이것도 운명”이라고 회고했다.

전두환ㆍ노태우 전직 대통령이 1994년 강남의 한 음식점에서 오찬을 함께하며 환담하는 모습. [중앙포토]

두 사람의 우정에 금이 간 건 88년 무렵이다. 고인이 대통령이 된 후 여소야대 상황에 부닥쳤고, 5공 청산이란 시대적인 압력은 하루가 다르게 거세졌다. 고인은 결국 전 전 대통령을 백담사로 보내야 했다. 측근인 손주환 전 공보처 장관의 회상. “당시 야당에선 전 전 대통령의 구속까지 요구했지만 노 전 대통령이 ‘절대 안 된다’고 버텼다. 대통령은 친구에 대한 미안한 감정을 많이 갖고 있었다. 우리가 관찰한 바로는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무리한 수까지 두면서 전 전 대통령을 보호했다고 본다.”

노 전 대통령이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후인 94년 6월 두 사람은 측근들과 함께 강남의 음식점에서 화해의 술자리를 가졌다. 그러나 95년 겨울 비자금 사건으로 두 사람 모두 구속되고, 이후 12ㆍ12와 5ㆍ18 수사가 겹치면서 다시 사이가 멀어졌다. 99년 노 전 대통령이 모친상을 당했을 때 전 전 대통령이 조문해 20여 분간 독대한 게 사실상 마지막 만남이 됐다. 스무 살 친구로 시작해 최고 권력을 같이 누렸던 우정의 끝은 쓸쓸했다.

1996년 8월 26일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기립해 있는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연합뉴스]

“가슴에 씻을 수 없는 사연이 남아 있다는 것은 하나의 역사지요.” 노 전 대통령이 생전에 남긴 말이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