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이게 왜 야하지? 디즈니월드 간 남녀, 옷에 쓰인 'D' 의미는

송주상 기자 입력 2021. 10. 26. 17:04 수정 2021. 10. 26. 17: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3일(현지시각) 전직 디즈니 크리에이티브 디자니어 샘 카터가 트위터에 올린 사진. 이 커플은 성적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다. /트위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디즈니 월드에 한 커플이 입고 온 티셔츠에 적힌 문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의 로고를 패러디한 이 문구가 성적인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25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전직 디즈니 크리에이티브 디자니어 샘 카터는 트위터에 “D의 의미는 ‘하지 말아라’(Don’t)”라는 글과 함께 커플이 나온 한 사진을 지난 23일 올렸다.

사진에는 한 커플이 걷는 장면이 담겼다. 특히 이들은 월트디즈니컴퍼니의 로고와 비슷하게 적힌 알파벳 ‘D’가 있는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뉴욕포스트는 이 커플이 디즈니 월드를 걷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는 문구가 가진 의미였다. 남성이 입은 티셔츠에는 ‘나는 그녀에게 D를 줬다’(I Gave her the D)가 적혔다. 또 여성이 입은 티셔츠의 문구는 ‘나는 D를 원한다’(I Wanted the D)이다. 여기서 D의 의미는 남성 성기를 뜻한다.

샘 카터는 이 커플이 성적 문구가 있는 티셔츠를 디즈니 월드에서 입고 다니자 그러지 말라는 의미로 트위터에 글을 남긴 것이다.

디즈니 월드와 디즈니 파크는 이 티셔츠에 관한 공식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두 곳 모두 약관에 부적절하거나 다른 손님의 경험을 방해하는 복장을 입은 고객에게 입장을 거부하거나 퇴장을 요구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한편 이 커플이 입은 티셔츠는 아마존, 이베이 등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쉽게 구입 할 수 있는 제품이다. 가격은 36달러(약4만2000원)선이지만 수천장이 팔릴 정도로 인기가 많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