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영상] 순록 사냥하는 북극곰 최초 포착..기후변화가 만든 비극

송현서 입력 2021. 10. 26. 18:11

기사 도구 모음

북극곰이 노르웨이 북극해 지역에서 순록을 사냥하는 모습이 최초로 포착됐다.

기후변화로 먹잇감이 부족해지면서 북극곰의 사냥 패턴에 변화가 생겼다는 목격담은 여러 차례 나왔지만, 실제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기후변화에 따른 사냥 패턴의 변화로, 바다 얼음이 녹는 여름에는 북극곰이 순록으로 먹이를 보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북극곰이 노르웨이 북극해 지역에서 순록을 사냥하는 모습이 최초로 포착됐다. 기후변화로 먹잇감이 부족해지면서 북극곰의 사냥 패턴에 변화가 생겼다는 목격담은 여러 차례 나왔지만, 실제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따르면 폴란드 과학자들은 지난해 노르웨이 스발바르 군도에 있는 북극 연구기지 인근에서 암컷 북극곰이 사냥하는 모습을 최초로 확인하고 이를 영상으로 촬영했다.

연구진은 100m 거리에 있는 암컷 북극곰이 해변으로 걸어가다가, 해안가에 있는 순록에게 돌진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중 수컷 순록이 북극곰을 피하기 위해 바다로 뛰어들었지만 결국 북극곰의 먹잇감이 됐다. 순록이 북극곰에게 목숨을 잃는데 걸린 시간인 1분 남짓이었다.

당시 촬영된 영상은 북극곰이 바다 한가운데서 순록을 사냥한 뒤 이를 다시 해안으로 끌고 나와 먹어치우는 모습을 담고 있다. 순록이 사냥당하는 당시에는 수면 위로 순록의 긴 뿔이 선명하게 보인다.

북극곰이 노르웨이 북극해 지역에서 순록을 사냥하는 모습이 최초로 포착됐다. 기후변화로 먹잇감이 부족해지면서 북극곰의 사냥 패턴에 변화가 생겼다는 목격담은 여러 차례 나왔지만, 실제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극곰이 노르웨이 북극해 지역에서 순록을 사냥하는 모습이 최초로 포착됐다. 기후변화로 먹잇감이 부족해지면서 북극곰의 사냥 패턴에 변화가 생겼다는 목격담은 여러 차례 나왔지만, 실제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반적으로 북극곰은 주로 바다표범이나 물개, 바다코끼리 등을 사냥한다. 북극곰은 지방을 충분히 섭취하면 몇 달 동안 먹잇감을 먹지 않고 지낼 수 있다.

하지만 기후변화로 질 좋은 먹잇감을 찾는 일이 어려워졌다. 지구온난화로 기온이 상승하고 바다 얼음이 일찍 녹거나 빨리 얼지 않자, 북극곰은 육지에서 사냥을 시작했다.

연구진이 발표한 보고서에는 북극곰이 순록을 잡아먹는 모습을 직접 촬영한 영상 외에도, 이를 목격한 목격자들의 진술 12건도 포함돼 있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로 먹잇감이 부족해지거나 사냥이 어려워지자, 육지에서 순록을 잡아먹는 일이 더욱 빈번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를 이끈 북극 연구기지의 이자벨라 쿨라체비츠 박사는 사이언스에 “과거 목격담에서는 북극곰이 이미 죽어있는 순록의 시체를 뜯어먹었던 것인지, 직접 사냥했던 것인지가 확실치 않았지만, 이번에는 사냥의 전 과정을 최초로 확인했다”면서 “순록은 헤엄을 잘 치기 때문에 북극곰이 따라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예상과 결과는 완전히 달랐다”고 전했다.

현재 스발바르 군도에 서식하는 순록은 2만 여 마리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기후변화에 따른 사냥 패턴의 변화로, 바다 얼음이 녹는 여름에는 북극곰이 순록으로 먹이를 보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연구진은 “이번 발견은 매우 흥미로운 관측이며, 단기간은 일부 북극곰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기후변화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북극곰의 구원자가 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밝혔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극지 과학 분야의 저명 학술지인 ‘극지 생물학’ 최신호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