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 "제가 총리님 계보, 밀어달라", 정세균 "화룡점정 잘해야"

정연주 기자,박주평 기자 입력 2021. 10. 26. 18:41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경선 경쟁 후보였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만나 "제가 총리님 계보 아닌가. 총리님께서 함께 해주시고 큰 역할을 해주시면 아주 잘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 한정식집에서 정 전 총리와의 만찬에 앞서 "총리님께서 말씀하신 당원의 염원, 개혁과 민생을 지지하는 많은 국민 뜻에 맞춰 정권을 재창출하고 4기 민주정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오늘 정세균과 만찬 회동 "큰 역할 해달라"
정세균 "원팀으로 필승..이재명 부대변인 시절 인상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예비후보(오른쪽)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한정식집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2021.10.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박주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경선 경쟁 후보였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만나 "제가 총리님 계보 아닌가. 총리님께서 함께 해주시고 큰 역할을 해주시면 아주 잘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 한정식집에서 정 전 총리와의 만찬에 앞서 "총리님께서 말씀하신 당원의 염원, 개혁과 민생을 지지하는 많은 국민 뜻에 맞춰 정권을 재창출하고 4기 민주정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축하한다. 원팀을 만드는 일이 승리의 출발점이 아닌가. 원팀을 만들기 위해 후보께서 노력하는 것에 대해 적절하고, 꼭 필요한 일이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원팀을 만들어 필승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먼저 만찬장에 도착한 이 후보는 정 전 총리가 도착하자 직접 마중을 나가 예우했다. 과거 정 전 총리와의 인연을 꺼내 선대위에서의 역할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모르는 분이 꽤 많이 계시던데 제가 시장 선거를 하기 전에 2008년부터 2010년까지 당 부대변인으로 (당시 당대표였던) 총리님을 모셨다"고 운을 띄웠다.

이에 정 전 총리는 "그때 아주 잘하셨다. 아주 임프레시브(impressive·인상적)했다"고 회상하자 이 후보는 "총리님이 대표하실 때 제가 주말용 부대변인이었는데 기회를 정말 많이 만들어주셨다"고 화답했다.

정 전 총리는 "그래서 성남시장도 전략 공천받으시고 그때 승리가 쉽지 않았다고 봤는데 승리로 이끌고 해서 오늘의 이재명 후보가 있는 것"이라며 "본인 역량이 출중하고 시대정신을 잘 읽어서 그런 성취가 가능했다고 보는데 마지막 화룡점정을 잘해야 진짜 의미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대표님께서 (당시 선거 승리를) 만들어주셨다. (이번에도) 총리님이 잘 밀어주시면 잘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고 정 전 총리는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jy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