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노태우 별세] MB·박근혜 전례 따라..文대통령 직접 조문 나설까

조소영 기자 입력 2021. 10. 26. 20:4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가장 여부·여론 관건
文, 내일 애도 표명하고 조문 여부 결정할 듯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지병 악화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사진은 1991년 새만금간척종합개발 기공식에서 연설하는 노 전 대통령 모습. (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캡처) 2021.10.26/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향년 89세로 별세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노 전 대통령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할지 주목된다.

관건은 노 전 대통령 장례식이 국가장(國家葬)으로 치러질지 여부와 여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아직 모든 게 미정 상태라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아직 어떤 것도 결정된 게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일 오전부터 청와대 주요 참모진이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중이고 감사가 밤늦게까지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데다 유족 의견도 아직 듣지 못해 이날 어떤 결정이 있기는 어려운 상황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애도 성명 내용 및 발표, 직접 조문 여부 등은 이에 따라 27일에 결정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매일 오전 주재하는 '참모진 티타임'(오전회의)에서 관련 의견을 청취할 것으로 보인다.

마침 국무회의가 27일로 예정돼 있는 점, 28일부터는 문 대통령이 7박9일간 유럽 순방을 떠난다는 점에서도 청와대는 가능하면 이날(27일) 노 전 대통령 별세와 관련한 사안들을 결정지으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이 2015년 11월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2015.1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보통 장례 형식이 국가장으로 결정될 경우, 현직 대통령의 조문이 있어왔다. 지금까지 치러진 국가장은 2015년 11월에 치러진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가 유일하다.

다만 국장과 국민장을 가르는 요건 및 기준이 명확치 않다는 지적에 따라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 국장과 국민장이 국가장으로 통합된 것을 감안한다면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는 국민장, 같은 해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장례는 국장이었다.

2009년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 때 빈소가 마련된 김해 봉하마을을 직접 방문하기로 계획을 세웠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반발 분위기에 따른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이 대통령은 서울 경복궁에서 거행된 영결식에 참석했다.

이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 때에도 공식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여의도 국회를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방문해 직접 조문했다. 이 대통령 내외는 이후 국회 앞 잔디밭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영결식에도 참석했다.

2015년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때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 일정 수행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있었다.

박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 서거 당일(2015년 11월22일)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정부는 관련법과 유족들의 뜻을 살펴 예우를 갖춰 장례를 준비할 것"이라면서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후 박 대통령은 순방을 마치고 귀국(11월23일)하자마자 김 전 대통령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직접 찾아 조문했다.

국가장 장례기간은 최장 5일 이내로 결정된다. 만약 국가장이 결정돼 문 대통령이 직접 조문을 확정한다면 순방 일정상 조문은 27일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노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가장 대상자에 포함되지만 반란수괴, 내란, 비자금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아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한 만큼 국가장 진행에 대한 여러 여론을 고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장 여부는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국무회의 심의를 마친 후 대통령이 결정한다.

한편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YTN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노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 가능성에 대해 "(주요 참모진이) 아직 국감장에 있기 때문에 자세히 논의를 하지 못했고 내일(27일) 아침에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법적인 문제, 절차적인 문제 또 국민 수용성의 문제들을 기준으로 잘 살펴보려 한다"고 언급했다.

cho1175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