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유족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파주 통일동산에 모시고 싶다"

채혜선 입력 2021. 10. 26. 20:48 수정 2021. 10. 27. 06: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숨졌다. 사진은 1987년 직선개헌을 포함한 '시국수습대책 8개항'을 담은 6.29 선언을 하고 있는 당시 민정당 노태우 대표위원.[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 세상을 뜬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족 측은 “아버지를 장지로 파주시 통일동산에 모시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파주시 측도 “청와대와 국무회의 의견을 듣고 시민 정서를 경청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씨 등 유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버지께선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고 하시며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저의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고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유언을 전했다.

그러면서 “장례는 국법에 따라 최대한 검소하게 해주시길 바라셨고 자신의 생애에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들에 의해 꼭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당부를 하셨다”고 덧붙였다.

유족 측은 이같은 뜻을 받들어 노 전 대통령이 재임 때 조성한 통일동산이 있는 파주를 장지로 하는 것을 정부 및 파주시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 측은 지난 6월께 파주시를 방문해 노 전 대통령의 장지에 대해 상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노 전 대통령 측은 장지로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 인근을 사용하고 싶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이 9사단장으로 있을 당시 고양에서 파주에 이르는 고속도로인 ‘자유로’ 건설 과정에 도움을 줬으며, 파주시 교하동을 본관으로 하는 교하 노씨로 파주에 선산이 있다는 점 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주시 고위 관계자도 이에 “청와대와 국무회의 의견을 듣고 시민 정서를 경청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노태우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이 전해진 26일 오후 대구 동구 신용동 용진마을 노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시민들이 생가 마당에 세워놓은 동상 앞에서 명복을 빌고 있다. 뉴스1


따라서 노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질지는 조만간 열리는 임시 국무회의 심의와 대통령 결정을 통해 가려질 전망이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와 관련해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이 가능하지만, 절차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 여부에 대해서는 “그 문제는 또 다른 절차가 필요하다. 국민의 수용성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할 수 있어 내부 절차에 따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gn.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