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이재명 "세심한 대통령님"..文대통령이 준 선물 공개

정진우 기자 입력 2021. 10. 26. 21:53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 후 선물로 받은 넥타이와 스카프를 공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을 뵈었다. 좋은 말씀과 더불어 선물까지 챙겨주셨다"면서 문 대통령의 선물 사진을 올렸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문 대통령을 만나 지난 2017년 대선 내부 경선때 모질게 했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 후 선물로 받은 넥타이와 스카프를 공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을 뵈었다. 좋은 말씀과 더불어 선물까지 챙겨주셨다"면서 문 대통령의 선물 사진을 올렸다.

이 후보가 공유한 사진을 보면 청와대 마크가 새겨진 두 개의 상자에는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 사선 줄무늬의 넥타이와 스카프가 각각 담겨 있다. 이 후보와 부인 김혜경씨를 위한 선물로 보인다.

이 후보는 "뜻밖의 선물에 대통령님의 세심한 마음 씀씀이를 느낀다"며 "마음이 넉넉해진다.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문 대통령을 만나 지난 2017년 대선 내부 경선때 모질게 했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그 심정을 아시겠죠?"라며 화답했다. 이 지사는 또 문 대통령과 정책 얘기를 하면서 "제 생각과 일치할때가 있다"고 말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과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50분간 차담 형식의 만남을 가졌다고 이날 회동에 배석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의 가치는 민생, 개혁, 평화의 가치인데, 대통령께서 잘 수행하셨다고 보고 또 도지사도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끝까지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끝까지 잘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마음에 담아 둔 얘기가 있다며 "지난 대선 때 제가 모질게 한 부분이 있었던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1위 후보가 되니까 그 심정 아시겠죠?"라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