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동아일보

[사설]'먹통' 인터넷으로 국민 일상 마비시켜 놓고 남 탓 바쁜 KT

입력 2021. 10. 27. 00:00 수정 2021. 10. 27. 08:58

기사 도구 모음

국가 기간 통신망인 KT의 인터넷 서비스가 25일 1시간가량 먹통이 되자 국민 일상이 마비됐다.

장비 한 대 오류가 전국 통신망을 마비시켰다는 것인데 국가 기간망이 이렇게 허술할 수는 없다.

KT가 중요 국가 시설을 운영할 역량이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

KT는 2018년 서울 아현지사 화재 사고로 통신망 마비를 겪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이 25일 발생한 KT 유·무선 통신 장애 사태에 대해 “불편을 겪은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재발 방지 및 조속한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국가 기간 통신망인 KT의 인터넷 서비스가 25일 1시간가량 먹통이 되자 국민 일상이 마비됐다. 금융 거래가 멈추고 배달 주문이 끊기고 학교 비대면 수업이 중단됐다. 기업 업무도 마비돼 한국 전체가 재난에 빠져들었다. KT는 사고 직후 외부 세력의 공격 때문이라더니 네트워크 오류라고 말을 바꿨다. 나라를 혼란에 빠뜨려놓고 남 탓하기에 급급한 모습이다. 예방부터 사후 대책, 원인 규명까지 총체적 부실로 볼 수밖에 없다.

KT는 사고 원인을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라고 어제 밝혔다. 지방의 한 설비에서 데이터 이동 통로를 찾아주는 과정에 오류가 생겼고, 이 때문에 특정 통로에 과부하가 걸려 연쇄적으로 장애가 생겼다는 뜻이다. 장비 한 대 오류가 전국 통신망을 마비시켰다는 것인데 국가 기간망이 이렇게 허술할 수는 없다. KT가 중요 국가 시설을 운영할 역량이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

KT는 2018년 서울 아현지사 화재 사고로 통신망 마비를 겪었다. 이후 전송로에 장애가 생겨도 인터넷이 끊어지지 않도록 우회 경로를 확보했다고 했다. 하지만 이번에 우회로는 작동하지 않았다. 사고를 겪고도 예방을 소홀히 한 인재(人災)라는 분석이다. 이런데도 KT는 장비를 관리하는 협력업체 탓을 하고 있다. 협력업체의 잘못이 있더라도 예방을 소홀히 한 KT의 과오가 덮이진 않을 것이다.

위기 대응도 부실하기 짝이 없다. 사고 직후 KT는 사이버 공격을 지목했다. 국가 기간망이 공격당했다면 섣불리 밝힐 수 없는 심각한 사안이다. 그래 놓고 2시간 만에 번복했다. 피해 보상도 불투명하다고 한다. KT 이용약관은 3시간 이상 서비스 중단 때 보상하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 단 몇 초 만에 피해가 생기는데 이런 약관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나.

정보기술(IT)로 모든 게 연결된 사회에서 통신망 마비는 재앙이다. 예방과 위기 대응이 부실한 기업에 국가 통신망을 맡길 수 없다. KT는 사고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을 밝혀 스스로 자격을 검증받아야 한다. 병원 등 응급시설은 하나의 통신업체만 이용할 게 아니라 타사 통신망도 예비로 둘 필요가 있다. 정부는 예방부터 위기 대응까지 국가 통신망 전체를 다시 점검해야 한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