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전두환의 2인자' 역할.. 집권후 백담사로 全 보내

조아라 기자 입력 2021. 10. 27. 03:01 수정 2021. 10. 27. 08:33

기사 도구 모음

노태우 전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과 애증의 관계였다.

막역한 친구 사이였던 두 사람은, 전 전 대통령이 정권을 잡은 뒤 최고통치자와 2인자 관계가 됐다.

전두환 정권 시절 노 전 대통령이 2인자 역할을 지키면서 유지됐던 두 사람의 '동지적' 관계는 1988년 제6공화국 출범과 함께 '5공 청산' 바람이 거세게 불면서 삐걱대기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태우 1932∼2021]全 前대통령과의 애증
1987년 민주 정의당 대선 후보로 지명
노태우 전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과 애증의 관계였다. 막역한 친구 사이였던 두 사람은, 전 전 대통령이 정권을 잡은 뒤 최고통치자와 2인자 관계가 됐다.

두 사람은 1952년 육군사관학교 11기로 입학한 동기다. 다만 군 생활부터 노 전 대통령은 전 전 대통령보다 한 발씩 늦었다. 육군참모총장 수석부관에서 대통령경호실 작전차장보, 보안사령관, 민주정의당 총재 그리고 대통령까지 노 전 대통령은 전 전 대통령이 맡았던 자리를 5차례 이어받았다.

전두환 정권 시절 노 전 대통령이 2인자 역할을 지키면서 유지됐던 두 사람의 ‘동지적’ 관계는 1988년 제6공화국 출범과 함께 ‘5공 청산’ 바람이 거세게 불면서 삐걱대기 시작했다. 1987년 12월 20일 노 전 대통령의 당선을 축하하기 위해 부부 동반으로 모인 육사 11기 모임 자리에서 노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씨가 “우리는 국민이 직접투표로 뽑아준 대통령이어서 체육관 대통령하고는 달라요”라고 전 전 대통령 부부에게 말했다고 한다.

야권의 거센 ‘5공 비리 청산’ 요구에 노 전 대통령은 민심이 가라앉을 때까지 조용한 곳에 가 있으라고 했고, 1988년 11월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 백담사로 떠나면서 두 사람의 ‘40년 지기’ 관계는 사실상 끝이 났다.

박철언 전 의원이 2005년 펴낸 회고록 ‘바른 역사를 위한 증언’에 따르면 전 전 대통령은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내가 상당히 무리해서 노태우 대통령 당선에 기여했는데…. 차라리 암살범을 시켜 후임자가 선임자를 죽이는 것이 깨끗하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그들(5공 측 인사들)의 마음을 이해하면서도 어쩔 도리가 없었다. 대통령이 국민의 요구를 무시하고 마음대로 하면 대통령이 아니라 독재자라는 것이 나의 철학이었다. 그런 인식 차이로 인해 전임자는 나에 대해 배신감을 느끼면서 서운해할 수 있는 것이고, 나는 미안해하면서도 ‘어쩔 수 없다’는 마음을 가지게 된 것”이라고 썼다. 두 사람은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인 1995년 나란히 구속돼 법정에 서서 손을 맞잡은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2014년에는 전 전 대통령이 투병 중인 노 전 대통령을 서울 연희동 자택으로 찾아갔다.

전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전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별세 소식을 접하고 아무 말을 하지 않은 채 애통한 표정을 지으며 눈물지었다”고 전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