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 '영욕의 삶 저물다' [TF사진관]

이선화 입력 2021. 10. 27. 05:00

기사 도구 모음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 끝에 26일 향년 89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서울대병원 측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의 사인은 다계통위축증과 폐렴, 봉와직염 등 숙환이다.

1997년 12월 김영삼 정권 당시 특별사면 조치로 석방된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02년 암 수술을 받았고, 희소병인 소뇌위축증과 천식 등의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 끝에 26일 향년 89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최근 병세가 악화되면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사진은 2019년 <더팩트> 카메라에 단독으로 잡힌 노태우 전 대통령의 모습으로, 당시 노 전 대통령은 치료를 마치고 입원한 지 나흘 만에 휠체어에 의지해 퇴원했다. /김세정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 끝에 26일 향년 89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이덕인 기자

[더팩트ㅣ이선화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 끝에 26일 향년 89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서울대병원 측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의 사인은 다계통위축증과 폐렴, 봉와직염 등 숙환이다.
제6공화국을 이끌었던 대한민국 제13대 노태우 전 대통령. /서울신문

노태우 전 대통령은 제6공화국을 이끌었던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이다.

1932년 12월 4일 경북 달성군에서 태어나 경북고등학교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노 전 대통령은 국군 보안사령관, 내무부 장관, 제12대 국회의원 등을 지내다 1987년 대통령에 취임했다.

1987년 전두환 대통령과 나란히 서 있는 노태우 전 대통령(왼쪽)의 모습. /서울신문

노 전 대통령은 육군사관학교 11기로 입교했을 당시 인연을 맺었던 전두환 전 대통령과 '12·12쿠데타'를 일으켰다.

군사 쿠데타를 주도했던 육군 사조직 '하나회'는 당시 육군 9사단 사단장이었던 노 전 대통령이 핵심 세력이었다. 쿠데타에 성공한 두 전 대통령은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확대조치를 단행하고 본격적으로 권력을 장악했다.

1987년 6월 29일 서울 종로 민정당사에서 대통령 직선제 개헌과 김대중 사면복권 등을 골자로 한 6·29 특별선언을 발표하는 노 전 대통령. /서울신문

5공화국 말 신군부의 민주정의당(민정당)의 대통령 후보로 지명된 노 전 대통령은 '직선제 개헌', '김대중 사면', '언론기본법 폐지' 등을 내용으로 한 6·29선언을 발표했다.

이후 민주화 물결에 힘입어 1987년 대선에서 장장한 대통령 후보였던 김영삼·김대중·김종필 후보를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노 전 대통령의 취임식 당시 모습. /서울신문

직선제가 부활한 뒤 처음 당선된 대통령으로서 노 전 대통령은 취임 기간 88서울올림픽 개최와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북방외교 등의 성과를 냈다.

퇴임 후에는 군사 반란 주도 및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무력 진압, 수천억 원 규모의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과 추징금 2600억 원을 선고받았다.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방한한 교황 요한바오로2세와 대화하는 노 전 대통령. /뉴시스

1997년 12월 김영삼 정권 당시 특별사면 조치로 석방된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02년 암 수술을 받았고, 희소병인 소뇌위축증과 천식 등의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왔다.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의료진의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소영, 아들 재헌이 있다. 소영 씨와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 그룹 회장이 사위이다.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행사에 참석한 노 전 대통령. /뉴시스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 내외가 방한한 교황 요한바오로2세와 기념촬영 하는 모습. /뉴시스

1991년 UN헌장 의무수락 선언서에 서명하는 노 전 대통령. /뉴시스

1992년 청와대 녹지원에서 외손녀 윤정을 품에 안은 노태우 전 대통령 부부. /서울신문

노 전 대통령을 예방한 박근혜 전 대통령(당시 한나라당 대표)와 악수하는 모습. /서울신문

2004년 10월 서울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샤라포바와 안네 크레머의 준결승전을 본 전 노태우 대통령이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차에 오르고 있는 모습. /이효균 기자

2015년 더팩트 카메라에 단독 포착된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는 노 전 대통령. /이덕인 기자

4년 후엔 2019년에도 비슷한 모습의 노 전 통령의 모습이 더팩트 카메라에 단독 포착됐다. /김세정 기자

휠체어를 타고 검정 모자와 짙은 선글라스를 낀 것은 물론 보온을 위해 사용한 담요까지 비슷했다. /김세정 기자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