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한밤중 가정집 출동한 119구조대.."아닌 밤중에 홍두깨"

홍성욱 입력 2021. 10. 27. 05:13 수정 2021. 10. 27. 08: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모두가 잠든 새벽 시간, 가정집에 119구조대원들이 들이닥쳤습니다.

누군가의 실종신고를 받고 출동한 건데요.

깜짝 놀라 잠에서 깬 사람은 아무런 연관없는 여성이었습니다.

홍성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3일 새벽, 강원도 춘천의 한 가정집.

헬멧을 쓰고 지렛대를 든 사람들이 대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옵니다.

현관문까지 열고 창문으로 조명을 비춰 집안을 확인하는 사람들.

아버지가 3일째 연락 끊겼다는 신고를 받고 아들과 함께 출동한 119구조대원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집 안에 있던 건 생판 연관 없는 집주인, 60대 여성 혼자였습니다.

[집주인 여성 : 팔다리가 떨리면서 무서운 거죠. 나가봤더니 어떤 사람이 와서 자기 아버지가 산다고 해서.]

신고자가 아버지의 집 주소를 잘못 알고 있어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집주인에게는 말 그대로 '아닌 밤중에 홍두깨' 같은 상황.

이후 경찰이 아버지 인적사항으로 신원조회를 했는데,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고 추가 신고나 조치는 없었습니다.

신고 남성은 당시 술에 취해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대부분 아버지 이름하고 나이는 알죠. (신원) 조회를 해보니까 안 나왔어요. 전산에.]

신고자와 119구조대는 별다른 사과 없이 집을 떠났습니다.

이틀이 지나서야 119 구조대장이 다시 찾아와 긴박한 상황이라고 판단해 벌어진 일이었다며 뒤늦게 사과했습니다.

[송병천 / 춘천소방서 119 구조대장 : 불편을 끼쳐드렸는데 저희로서는 최선을 다하다 보니까, 의욕적으로 하다 보니까 그런 상황이 생긴 것 같습니다.]

집주인과 가족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이나 경찰 신원조회를 미리 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일이라며, 결국 생면부지 남성에게 집안을 확인시켜준 꼴이 됐다며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집주인 여성 : 누워있으면 그게 떠오르고 시커먼 사람들이 소방대원을 떠나서 시커먼 옷을 입었으니까, 그런 게 막 떠오르면서 잠을 못 자죠. 무서워서. 그래서 약을 더 먹어야 하고.]

한밤중 여성 혼자 자고 있던 가정집에 119구조대를 동원해 집안을 확인한 남성.

연락 끊긴 아버지를 찾기 위한 신고라고는 하지만 피해 여성은 놀란 마음을 추스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