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홍준표 "내가 대통령되면 이재명 반드시 구속..정치 보복 아냐"

최경민 기자 입력 2021. 10. 27. 08:2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7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반드시 구속된다"며 "그건 정치 보복도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되고 난 뒤에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은) 철저히 수사해서 주범을 비롯해 여야를 막론하고 다 처단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그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국방·안보 대개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6/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7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반드시 구속된다"며 "그건 정치 보복도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되고 난 뒤에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은) 철저히 수사해서 주범을 비롯해 여야를 막론하고 다 처단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그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에 따르면 홍 의원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질문이 나왔을 때 단호하게 목소리를 높이며 '품행제로', '양아치'라는 원색적인 표현까지 썼다.

홍 의원은 이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 "문재인 정부들어 국정을 파행으로 몰아 넣는 편가르기 정책 때문"이라며 "'도둑이라도 우리 편이면 찍는다'는 진영 논리가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증오심) 그런 이미지 하나만으로 대통령이 되기 어렵다"며 "그 하나만으로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데 확장성이 전혀 없다"고 분석했다.

윤 전 총장의 이른바 '전두환 옹호', '개 사과' 논란을 두고는 "우리 당이 30년 이상 호남에 구애를 해왔는데 그것을 일거에 무너뜨리게 했으니 얼마나 큰 해당 행위냐"라며 "내가 당대표였으면 제명감"이라고 밝혔다

또 "'개 사과' 사건으로 대구·경북(TK) 어르신들이 '쟤(윤석열)는 안 되겠다'로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며 "TK 지지율이 뒤집어진 게 '개 사과' 탓"이라고 말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