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노태우 찾은 '법적 사위' 최태원 "마음 아파, 영면하시길" [TF사진관]

이새롬 입력 2021. 10. 27. 11:04 수정 2021. 10. 27. 15:19

기사 도구 모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지난 2002년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이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투병 생활을 이어오던 노 전 대통령은 최근 병세가 악화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노소영 씨와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 그룹 회장이 사위이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27분 빈소에 도착해 13여분간 조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지난 2002년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이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투병 생활을 이어오던 노 전 대통령은 최근 병세가 악화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향년 89세.

최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27분 빈소에 도착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소영, 아들 재헌 씨가 있다. 노소영 씨와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 그룹 회장이 사위이다.
빈소에 들어서는 최태원 회장. /사진공동취재단

최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27분 빈소에 도착해 13여분간 조문했다. 최 회장은 조문 후 취재진과 만나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라며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아무쪼록 잘 영면하실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유족에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라며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아무쪼록 잘 영면하실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유족에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문을 마친 최 회장은 이날 미국 출장길에 오를 예정이다. 최 회장은 현지 정·관계, 재계 인사를 만나는 한편 현지 SK 계열사 사업장을 직접 점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내 전광판에 고인의 이름과 상주란에 적힌 최태원 회장의 이름이 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